UPDATE. 2018-12-14 22:38 (금)
성희롱 축소 은폐 부당승진에 솜방망이 뿐인가
성희롱 축소 은폐 부당승진에 솜방망이 뿐인가
  • 전북일보
  • 승인 2018.07.19 19: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북도 공무원 사회가 성희롱 성스캔들로 몸살이다. 최근 몇 년 사이 전북도청과 익산시청, 김제시청 등 공무원 사회에서 상급자가 하급 여성공무원 성희롱은 물론 성관계를 갖는 사건까지 있었다. 이쯤되면 난장판을 넘어선다. 전북 공무원 사회가 푸닥거리라도 해야 할 지경이다.

감사원은 지난 18일 지평선축제장에서 음식을 나르며 일하던 동사무소 소속 여성 주무관에게 성희롱을 한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불구, 얼토당토 않은 꼼수 솜방망이 징계 조치 덕분에 국장 승진까지 한 김제시청 A국장을 과장으로 강등시키라고 김제시장에 요구했다.

감사원은 또 A국장의 성희롱 사건이 안팎에 알려진 뒤 시청 기획감사실이 작성한 A과장에 대한 징계요구서 결재를 거부하고, 훈계 처분한 뒤 국장으로 승진시킨 전북도 서기관(사건 당시 김제부시장 및 김제시장 직무대리)에 대해 정직 처분를 하라고 전북도지사에 요구했다.

솜방망이 조치해 주고 국장 승진까지 해준 김제시장 직무대리는 무슨 덕을 봤을까 의심스럽다. 그 의혹이 더욱 커지는 것은 감사원 조사가 벌어지자 해당 여성공무원에게 전화해 성희롱 사건 등을 은폐하려 했기 때문이다. 이 파렴치한 사건에 대해 전북도와 김제시는 감사원의 요구를 곧바로 실행, 일벌백계로 삼기 바란다.

이 사건은 이건식 시장이 업무상 배임혐의로 시장직을 상실하던 무렵에 벌어졌다. 시장이 법을 어겨 구속되고 결국 낙마하니, 시장직무대리와 A국장이 공무원 본분을 내팽개쳤다.

성범죄 관련법은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면 상급기관에 신고하도록 했다. 김제시는 전북도에 보고했어야 했지만 무시했다. 시장 직무대리는 성희롱 피해자를 외면·회유했다. 성희롱 가해 공무원을 승진시켜줬다. 부시장직은커녕 공무원 자격도 없는 행태다.

전북도도 문제 있다. 부시장은 전북도지사가 인사 발령한다. 성희롱 사건 및 부당승진인사 후 전북여성단체연합 등이 성희롱 공무원의 국장 승진에 대해 강력 반발했지만 전북도는 그저 청와대 국민청원과 감사원 조사를 바라만 볼 뿐이었다. 감사원, 행안부가 붙으니 할 일이 없었는가. 정부는 지난 3일 공무원의 성희롱·성폭력 사건을 은폐하거나 피해자 보호를 소홀히 한 경우 엄중징계하겠다고 밝혔다. 전북공무원 사회는 각성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옳소 2018-07-20 10:52:21
일벌백계가 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