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0:15 (월)
남북단일팀 서효원·김송이, 세계랭킹 1·2위에 석패
남북단일팀 서효원·김송이, 세계랭킹 1·2위에 석패
  • 기타
  • 승인 2018.07.19 1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단일팀 여자복식 서효원(31·한국마사회)과 김송이(23·북측)조가 여자단식 세계랭킹 1·2위로 구성된 중국에 맞서 분전했지만 아쉽게 석패했다.

서효원·김송이 조는 19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코리아오픈국제대회 여자복식 16강전에서 중국의 주위링-왕만위 조에게 2대 3으로 석패했다.

서효원·김송이는 주위링·왕만위를 상대로 팽팽히 맞섰다. 주위링은 여자단식 세계랭킹 1위, 왕만위는 2위다.

첫 세트는 서효원·김송이가 따냈다. 이들은 듀스 끝에 12-10으로 1세트를 앞서며 중국을 기선제압 했다. 2세트에선 5-11로 내줘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지만 3세트를 11-3으로 손쉽게 가져가 다시 승리의 추를 기울였다.

이어진 4세트에서도 10-8로 앞서며 승리를 눈 앞에 뒀지만 막판 집중력을 되살린 중국에 4연속 포인트를 허용하며 10-12로 역전당했다.

다시 승부의 균형을 맞춘 5세트에서 한 때 5-9까지 밀렸지만 9-9까지 따라잡는 분전을 펼쳤다. 그러나 9-10 상황에서 서효원의 마지막 공격이 실패로 돌아가면서 경기는 세트스코어 2-3으로 마무리됐다.<대전일보 강은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