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따뜻한 시골인심 감동…지평선축제 보러 올게요"
"따뜻한 시골인심 감동…지평선축제 보러 올게요"
  • 최대우
  • 승인 2018.07.22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제 황산면 이장단협의회
외국어대 국토순례 일행에
의곡마을 노인정 숙식 제공
▲ 국토순례 대장정길에 오른 한국외국어대학생 및 외국인 대학생들이 지난 18일 김제시 황산면 의곡마을 노인정에서 하룻밤을 묵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외국어대학생 및 외국인 대학생들로 구성된 국토순례 대장정길에 오른 대학생들이 사전 예약 없이 김제지역을 지나던 중 숙박에 애로사항을 느꼈을 때 황산면 이장단협의회가 나서 하룻밤 숙식을 해결, 대학생들이 무사히 편안한 하룻밤을 보내고 다음 코스로 이동했다.

국토순례 대장정길에 오른 국내·외 대학생들은 지난 6월27일부터 7월23일까지 서울∼대전∼전주∼대구∼부산∼강릉을 잇는 하계 순례 행사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지난 18일 김제시 황산면을 지나게 됐다.

이때가 밤이라 사전 숙박 예약을 하지 않은 대학생들은 숙박때문에 곤란을 겪고 있을 때 이 같은 사실을 알게된 황산면 이장단협의회(회장 이존식)는 의곡마을 노인정에서 대학생들이 하룻밤을 묵을 수 있도록 조치, 대학생들이 하룻밤을 편안하게 보낼 수 있도록 했다.

대학생들은 “마을 주민들과 하룻밤을 보내며 시골밥상으로 저녁을 같이먹고 수다를 떨어 꼭 고향마을에 온 것 같은 착각을 일으켰다”면서 “집에 계시는 부모님이 생각나 눈물이 날 정도로 감동을 받았으며, 주민들로 부터 전해들은 김제지평선축제에 꼭 한번 오고 싶다”고 말했다.

이존식 황산면 이장단협의회장은 “대학생들이 꼭 아들·딸 같아 밥 한그릇이라도 더 챙겨주고 싶었다”면서 “이번 국토순례 대장정길에 오른 대학생들에게 김제지평선축제를 소개한 후 꼭 한번 구경 오라고 소개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