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6:16 (월)
"무주 상가마을 돈사 개축 허가 취소하라"
"무주 상가마을 돈사 개축 허가 취소하라"
  • 김효종
  • 승인 2018.07.23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60여명, 군청 앞 집회
13년전 사육 중단된 곳에
군, 의견수렴절차 없이 진행
▲ 무주 적상면 삼가리 상가마을 주민 60여명이 23일 무주군청 옆 차쉼터 앞에서 개축허가 취소를 요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마을 인근의 양돈 축산농가로부터 발생되는 악취로 불편을 겪어오던 마을주민들이 개축허가 취소를 요구하며 집단행동에 돌입했다.

무주군 적상면 삼가리 상가마을 주민 60여명이 23일 무주군청 옆 차쉼터 앞에서 군수를 비롯한 관련부서장, 담당자와의 면담과 자신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줄 것을 요구하고 나선 것.

적상면 삼가리에 소재한 해당 돈사는 약 23년 전에 세워져 10여년 정도 돼지를 사육해온 곳으로 앞선 13여 년 간은 마을주민들의 요구에 의해 전 소유주가 가축사육을 중단해 왔었다. 이후 새로운 소유주 최 모씨가 등장하며 지난 1월 경 무주군 민원봉사과 건축계에 건축 신청허가를 접수 후 3월 27일 총 6동의 돈사(3130㎡), 사육두수 1200두(3200두 규모)의 개축허가 최종 승인통보를 받아냈다.

총 사업비 37억 원이 투입될 예정으로 이 가운데 전라북도로부터 융자받은 축산발전기금 8억여 원과 자부담 2억여 원 외 나머지 사업비는 관련 사료회사의 융자금으로 충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을 주민들은 “축사개축 허가승인 결정까지 주민들의 의견수렴 절차 없이 철저히 무시당했다”며 “무주군이 기본적인 생존권조차 배려하지 않은 전형적인 행정이기주의를 펼쳐 이와 같은 결과를 초래했다”는 비판의 날을 세우며 개축허가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장태성 이장(60)은 “승인허가 이후에 고작 요식행위에 불과한 마을 간담회를 열어 주민들에게 사실을 통보한 것은 그 동안 축사에서 발생된 파리, 모기, 악취 등으로 고통 받던 주민들을 또 다시 무시한 처사”라며 “이번 축사개축허가 취소가 관철될 때까지 마을 주민들은 똘똘 뭉쳐 집회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주민들의 고충과 반대를 고려해 법적하자 등에 대한 검토를 했지만 행정적인 부분에서 문제가 없어 승인을 해 줄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마을주민들은 지난 19일부터 다음달 15일까지를 집회기간으로 해당관서에 신고를 해놓은 상태로, 무주군청과 해당사업장, 축산발전기금을 융자해준 전북도청에서의 집회까지도 불사할 태세이어서 향후 이들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