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대한방직 공론화위원회 구성' 전주시 행정 갈팡질팡
'대한방직 공론화위원회 구성' 전주시 행정 갈팡질팡
  • 백세종
  • 승인 2018.07.23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3월 입장 밝혔는데 공무원들 손놔 ‘예산 삭감’
허가권 가진 전북도와 의사타진·공문 협의도 안해

대한방직 개발 문제를 논의할 공론화위원회 구성 추진에 나선 전주시의 행정이 제대로 된 방향을 찾지 못한 채 갈팡질팡하고 있다.

김승수 시장이 지난 3월부터 공론화위원회 구성을 통한 대한방직 문제 논의 입장을 줄곧 밝혔는데도 시는 시의회와 전북도 등에 대한 사전 설명과 협의 등 제대로 된 준비를 적극적으로 펼치지 않은 채 손을 놓고 있었다는 지적이다.

시의회에 위원회의 필요성을 설명하는 간담회를 열지도 않았고, 위원회 구성에 부정적인 의원들을 상대로 한 적극적인 예산 확보 노력도 펼치지 않아 결국 상임위에서 전액 삭감 조치됐다.

공론화위원회에 전북도도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하면서 도와 적극적인 협의를 벌이지도 않았다.

시장과 공무원들이 따로 노는 어설픈 행정을 바라보는 시민들은 민선7기 시정을 걱정하고 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올해 3월부터 선거기간, 민선 7기취임 이후까지 “(대한방직 관련) 시민공론화위원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지만 정작 전주시 공무원들은 4개월이 넘도록 이렇다 할 의회 협의나 준비를 하지 않은 채 공론화위원회 예산만 편성해 의회에 제출했고, 결국 상임위 전액 삭감이라는 결과를 얻었다.

심지어 시는 올해 안으로 도시개발계획에 이 사업 추진여부를 반영해야 한다면서도 허가권자인 전북도와는 적극 협의하지 않았다.

전북도 관계자는 “현재까지 전주시에서 공론화위원회 구성을 위한 의사타진이나 공문 등이 접수된 적이 없다”며 “심지어 지난 5월 (주)자광의 사전사업계획서가 접수됐다는 보도를 보고 확인차 전화했더니 ‘대외비’라 알려줄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황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대한방직 관련 소식을 언론을 통해 확인하고 있는 수준이어서 답답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공론화위원회 참여 의향여부에 대해서는 “도시개발계획 허가권자인 도가 참여해 위원회에서 발언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선거를 앞둔 시기라 오해를 살 수 있고, 하반기 인사가 겹치면서 업무 추진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한 부분은 있다”면서도 “현재 위원회에 대한 갖가지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