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보충수업·야자 강제 학교 강력 제재할 것"
"보충수업·야자 강제 학교 강력 제재할 것"
  • 최명국
  • 승인 2018.07.23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 밝혀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보충수업과 야간자율학습을 강제하는 학교에 대해서는 학교장을 징계하는 등 강력히 제재하겠다고 23일 밝혔다.

김 교육감은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보충수업과 야간자율학습은 동의의 형식을 빌린 강제도 하지 말 것을 숱하게 강조했고, 지난 8년 여유기간도 충분히 줬다”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더 이상 권고로 끝내지 않겠다. 이런 일로 민원이 들어오면 징계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적극적으로 위반 사례를 적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연일 폭염에도 수십에서 수백명의 점심을 준비해야 하는 학교급식 종사원들의 건강 관리에 각별히 신경쓸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또, 최근 4세 여아가 어린이집 통학버스 안에 방치돼 숨진 사건과 관련해 “정부가 당장 대책을 내놓는 것도 필요하겠지만, 근본적인 문제를 들여다보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