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문화가 숨 쉬는 전주 서학동예술마을
문화가 숨 쉬는 전주 서학동예술마을
  • 백세종
  • 승인 2018.07.23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까지 마지막 주말마다 체험프로그램 30여종 진행

오는 11월까지 매달 전주시 서학동예술마을에서 전통문화와 지역예술가들의 작품, 주민들의 생활문화, 마을 골목골목에 숨겨진 문화유산 등을 체험할 수 있는 문화축제가 펼쳐진다.

전주시는 오는 28일과 29일 이틀간 매일 오후 2시부터 7시까지 서학동예술마을 일원에서 2018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프로그램인 ‘예술마을 길꼬내기’사업을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2018년 문화가 있는 날 지역특화프로그램 공모에 선정돼 국비 1억원과 시비 1억원을 지원받는 사업으로, 이달부터 11월까지 매달 마지막주 토·일요일 8회 진행된다.

서학동예술마을은 노후 주거지 밀집지역에 화가와 공예작가, 설치미술작가 등이 하나 둘씩 모여들면서 예술마을로 거듭난 지역으로, 전주시 미래유산 1호 사업이자 정부 핵심정책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선정된 곳이다.

세부적으로는 전주 고유의 민속놀이인 전주기접놀이를 한옥마을의 대안 관광지로 떠오른 서학동예술마을에 접목하는 등 전주시민의 정서와 전주지역의 전통과 근현대 생활문화, 전주의 예술을 한자리에서 모두 체험하고 즐길 수 있는 30개가 넘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특히 대다수 프로그램이 아동과 청소년, 어르신 등 모든 연령대의 시민과 관광객이 참여해 전주지역 고유의 문화와 예술을 놀이로 즐길 수 있도록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주요 프로그램은 △전주의 옛 모습을 시대별로 재현한 거리에서 즐기는 문화체험 △전주기접놀이와 함께 하는 옛 전주 민속체험 △서학동예술마을 작가들과 함께 하는 예술체험 △마을 할머니들이 만드는 잔치음식 맛보기 △아시아 각국의 대표 음식 맛보기 △국악, 클래식부터 태권도 시범과 할매 패션쇼 까지 다양한 볼거리 △용깃발을 들고 가면을 쓰고 지신밟기 하는 퍼레이드 ‘길꼬내기’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