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촌철살인' 말솜씨로 대중에 각인…진보진영 간판스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촌철살인' 말솜씨로 대중에 각인…진보진영 간판스타
  • 연합
  • 승인 2018.07.23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교부터 학생·노동운동 투신
삼성 X파일 폭로, 의원직 상실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앞장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한국 진보정치 진영의 간판스타였다.

재치있고 논리적이며 대중 친화적인 언변으로 큰 인기를 얻어 소수 진보정당인 민주노동당과 정의당의 인지도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고, 최근까지 정의당 원내대표로 왕성하게 활동하며 한국사회의 진보 담론을 선두에서 이끌었다.

노 원내대표는 고등학생이던 1973년 당시 유신 독재자 박정희 대통령에 반대하는 유인물을 배포하면서부터 민주화운동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전기용접기능사 자격증을 취득해 본격적으로 노동운동에 투신했다. 인천지역민주노동자연맹 사건으로 1989년 구속된 노 원내대표는 만기 출소 후 대선에서 백기완 후보 선거대책본부에서 활동했으며, 매일노동뉴스 발행인, 민주노동당 부대표를 거쳤다. 17대 총선을 통해 민주노동당 비례대표 의원으로 국회에 입성하고서 이듬해 8월옛 국가정보원 불법도청 테이프에서 삼성그룹 ‘떡값’을 받은 것으로 언급된 전·현직 검사 7명의 실명을 공개했다가 재판에 넘겨졌다. 이어 2012년 19대 총선에서 서울 노원병 지역구 의원으로 재선에 성공했으나, 곧이어 대법원에서 징역 4월에 집행유예 1년, 자격정지 1년 확정판결을 받고 국회의원직을 상실하는 고난을 겪었다.

절치부심하던 끝에 20대 총선에서 서울 노원병이 아닌 경남 창원성산을 지역구로 내려가 악전고투 끝에 새누리당 후보를 꺾고 당선되며 다시 진보진영의 대표주자로 우뚝 섰다.

최근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의 하나로 특수활동비 폐지를 주장하고, 교섭단체 대표로서 받은 특활비를 일괄 반납하기로 하면서 더욱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진보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해 그동안 뿌린 씨를 조금씩 거두기 시작한 것처럼 보였던 노 원내대표는 ‘드루킹’ 김동원 씨 측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가 특검 수사 중 불거지면서 다시 고비를 맞았다.

여야 원내대표들과 미국 방문 도중 “어떤 불법 자금도 받지 않았다. 당당히 임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던 그는 이날 “금전을 받았으나 청탁과 무관했다”라는 유서를 남기고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