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새만금 공항 용역비 내년 예산 반영될까
새만금 공항 용역비 내년 예산 반영될까
  • 강정원
  • 승인 2018.07.23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 지사, 기재부에 25억 요구

전북도가 2023년 세계잼버리에 맞춰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에 온 힘을 쏟고 있다.

송하진 도지사는 23일 사전타당성 용역이 진행 중인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 관련 기본계획수립 용역비 확보에 나섰다.

송 지사는 이날 기획재정부 구윤철 예산실장과 안일환 예산총괄심의관을 차례로 만나 새만금 국제공항 기본계획수립 용역비 25억원의 내년도 예산 반영을 요구했다.

송 지사는 또 사전타당성 용역 신속추진과 공사기간 단축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도 건의했다.

도의 바람대로 국제공항이 2023년 세계잼버리에 맞춰 건설되기 위해서는 사전타당성 용역기간 단축(6개월)과 예타 면제는 필수다. 여기에 기본 및 실시설계와 공항건설 및 시범운항 기간도 각각 1년6개월과 2년으로 단축돼야 한다.

도 관계자는 “세계잼버리대회에 맞춰 신공항 건설을 위해서는 사전타당성 용역 기간 단축과 예타 면제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