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최지만, 데뷔 첫 3안타 맹타 3경기 연속 안타 행진
최지만, 데뷔 첫 3안타 맹타 3경기 연속 안타 행진
  • 연합
  • 승인 2018.07.24 1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지만(27)이 ‘새 둥지’ 탬파베이 레이스에 완벽 적응, 메이저리그 입성 후 처음으로 3안타 경기를 했다.

최지만은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뉴욕 양키스와 벌인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4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4타수 3안타로 맹활약했다.

최지만의 한 경기 3안타는 2016년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이다.

이로써 최지만은 3경기 연속 안타 행진도 벌였다.

시즌 타율은 0.212에서 0.250(56타수 14안타)로 뛰어올랐다.

지난달 11일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탬파베이로 트레이드된 최지만은 이달 12일 메이저리그에 콜업됐다.

최지만은 지난 22일 홈런, 23일 1타점 적시타를 이어 24일 멀티히트로 3경기 연속 안타를 생산하며 절정의 타격감을 자랑하고 있다.

첫 타석부터 안타였다.

최지만은 양키스 선발 루이스 세베리노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쳤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최지만은 1-1로 맞선 4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세베리노의 시속 159㎞ 강속구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치고 나갔다.

탬파베이는 양키스의 추격을 막고 7-6 승리를 지켜 2연승을 달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