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0:00 (목)
[최명희 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 읽기] 감정
[최명희 문학관과 함께하는 어린이시 읽기] 감정
  • 기고
  • 승인 2018.07.2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장주로 완주 삼우초 6학년
사람들은 다양한 감정이 있다

어떤 사람은 부글부글한 감정이 있고

어떤 사람은 흐르륵 흐르륵 울고 싶은 감정 도 있다

달콤한 것을 먹으면 기쁜 감정이 생긴다

나도 무지개 같은 감정이 있다

아침에는 들뜬 마음으로 학교에 가고

수업 시간에는 좌절하기도 한다

급식시간에는 행복한 마음으로 돌아온다

△장주로 어린이의 다양한 감정이 느껴지네요. 사람들은 정말 감정이 자주 변하는 것 같아요. 그것 때문에 가슴 아픈 사건과 사고가 생기기도 하지요. 화나고 슬픈 것보다 기쁘고 행복한 감정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박월선 (동화작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