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매미도 덥다
매미도 덥다
  • 기고
  • 승인 2018.07.24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을 대표하는 곤충, 매미! 일부 종은 봄인 5월 하순이나 늦여름에 나타나 가을을 지내다 가는 종도 있지만, 보통의 매미들은 여름이 시작돼 울기 시작해 여름 내내 울다 사라진다. 낮동안 잠깐 비가 오더라도, 비가 그쳤는지를 알기 위한 가장 빠른 신호는 매미 울음소리! 비가 그치기 무섭게 울어대는 “매앰~ 매앰~” 소리는 듣는 것만으로도 열기가 느껴진다. 이 소리를 소음측정기로 재보면 70~90데시벨로 지하철 소리, 꽉 막힌 차도, 공사장 소음과 맞먹는 수치라고 한다. 특히 대낮같이 밝은 야간조명은 매미 울음소리를 한층 더 키워 열대야의 짜증을 더 하기도 한다. 폭염의 기세가 하늘을 찌르는 오늘! 덥다고 울부짖는 매미소리가 만만치 않겠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