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전북, 관광객 여행 선호도 낮아
전북, 관광객 여행 선호도 낮아
  • 김세희
  • 승인 2018.07.24 21:2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주례 여행 행태·계획조사 16개 시·도 중 8위
지난 1년간 가장 많이 찾은 국내여행지 조사서도 8위
한옥마을 이외에 인지도 있는‘명소 부재’문제점 꼽혀

전북도가 정부의 9대 지역관광거점 조성사업에 지역 도시를 추가로 포함하기 위한 대응에 나선 상황에서 관광객들 사이에 전북 여행에 대한 선호도가 낮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정부의 지역 관광거점 사업대상에 반영되는 데만 몰입할 게 아니라 지역의 관광경쟁력을 높이려는 노력부터 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세종대 관광산업연구소와 여행리서치 전문회사 컨슈머사이트는 이 같은 조사내용을 담은 ‘2017년 주례 여행 행태 및 계획조사’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지난해 52주에 걸쳐 매주 500명씩 총 2만6000명에게 국내·해외여행에 대한 생각을 물은 내용을 담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전북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관광객은 5.1%로 8개도 가운데 충남(5.1%)과 함께 꼴찌에서 두 번째다. 광역시를 포함할 경우에는 16개 시도 중 8위에 위치한다. 관광을 오겠다는 인원이 가장 적은 지역은 대전(1.1%)이며, 가장 많은 지역은 강원(21.4%)이다.

이와 관련 지난 1년간 가장 많이 찾은 국내여행지 조사에서도 전북의 순위는 높지 않다.

16개 광역시도 가운데 8위(5.3%)로 강원(20.0%), 제주(11.1%), 부산(9.7%), 전남 (8.2%), 경남(7.9%), 경기(7.3%), 충남(6.3%) 다음 순이다. 광역시도 제외한 8개도 기준으로 볼 때는 충북(3.5%) 다음으로 낮다.

이 같은 결과가 나온 이유로는 △한옥마을 이외 전국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관광지가 부재하다는 점 △특1급 호텔의 부재 △컨벤션 센터의 부재 등이 거론된다.

특히 인지도 높은 관광지의 부족하다는 게 큰 문제라는 지적이다. 최영기 전주대 관광경영학과 교수는 “같은 전라권인 전남만 하더라도 여수 바다, 목포, 해남 땅끝마을 등 광역내에 여러 관광명소가 생겨났다”며 “반면 전북은 오랜 세월 동안 전주 한옥 마을외에 관광명소로 거듭난 곳이 거의 없다”고 설명했다.

관광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는 대안이 제기된다. 최 교수는 “여수 해상케이블카나 밤바다 등과 같은 관광객들을 끝어들일 만한 관광명물의 개발, 광역권 대표 호텔 육성, 세미나 관광객 육성을 위한 컨벤션 센터 구축 등 다양한 인프라를 마련해야 한다”며“기본적으로 관광객들을 많이 수용할 수 있는 조건이 갖춰줘야 선호도도 높아진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8-07-25 14:50:47
시대흐름에 뒤쳐지면 낙후다. 옛것을 잘 보존하면 전통이 되지만 보존하는데 엄청난 돈이 필요하다.
개발과 보존은 양립해야 한다.
밭에 한옥들이 있으면 촌동네가 되지만
도시에 한옥들이 있으면 한옥마을이 된다

ㅋㅋㅋ 2018-07-25 11:57:11
전북의 낙후는 본인들 스스로 만든거다. 한옥마을하나가지고 관광지라 말하기에 창피...종합경기장이나 대한방직 부지에다 전북을 알릴 수 있는 개발 좀 해라~

몇년이냐 2018-07-25 02:35:42
도대체 정주여건, 기반시설 저런게 지목된게 몇년이냐? 왜 이동네는 멍청하게 계속 욕하고 손가락질해도 무능하게 해결도 못할까? 몇년 지나면 대충 정부에서 해줄줄 알았냐? 낙후하고 전통 구분좀해라 여기는 그냥 낙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