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전주 시내버스 파업 즉각 해결해야
전주 시내버스 파업 즉각 해결해야
  • 전북일보
  • 승인 2018.07.25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내버스 제일여객 노조의 부분파업이 1주일째 계속되면서 승객들이 폭염 속에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노사 대립 속에 언제까지 시민들이 발만 동동 굴려야 하는지 답답하기만 하다.

전주 시내버스 파업으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은 것은 어제오늘이 아니다. 지난 겨울에도 제일여객 소속 민주노총 조합원들의 파업으로 엄동설한 속에서 시민들이 거리에서 떨었다. 이번 제일여객 파업도 지난 겨울 파업과 비슷한 이유와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조합원들은 퇴직금과 상여금 미지급분, 체불임금 지급 등을 요구하며 부분파업을 벌이고 있다.

다른 시내버스회사 노조의 동조 파업이 없어 그나마 다행이지만, 전주 시내버스에서 제일여객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아 부분 파업의 파급력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전주시에 따르면 제일여객 민노총 소속 조합원들이 운전하는 버스가 31대에서 53대까지 운행하지 않으면서 전주 시내버스 운행률은 87%~91%대에 머물렀다. 노선에 따라 1~2대 결행이 될 경우 폭염 속에 긴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 승객들로서는 시내버스 업체와 전주시 교통행정을 원망하지 않을 수 없다.

더 큰 문제는 단기간에 노사협상이 타결될 것 같지 않다는 점이다. 노조는 “임단협 과정에서 체불임금 해결과 정년 연장 등을 요구했으나 사측 거부로 협상이 결렬됐다”며 “타협점을 찾을 때까지 파업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겨울 파업에도 불구하고 임금체불 등이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못했고, 노사간 불신의 골도 깊어 보인다.

제일여객 민노총 소속 조합원들의 파업은 불가피한 측면이 있다고 본다. 시민들의 불편 해소도 중요하지만, 퇴직금과 상여금 미지급분·체불임금 등은 노조의 생존권과 직결된 문제다. 근로자 임금조차 지급하기 어려운 사정에 이른 데는 여러 이유가 있겠으나 기본적으로 경영의 잘못이다. 경영 실패의 책임을 노조에 전가해서는 안 된다. 회사측은 체불임금부터 즉각 해결해서 파업을 끝내도록 해야 한다.

전주시의 교통행정에도 문제가 있다. 전주시는 파업이 계속될 경우 제일여객에 지급하는 보조금 감축과 지급 지연 등 페널티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이런 정도의 경고로는 부족하다. 노사간 협상 타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 공공의 이익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남의 일보듯 해서야 되겠는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