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사람 잡는 폭염'…도내 3번째 사망자 발생
'사람 잡는 폭염'…도내 3번째 사망자 발생
  • 강정원
  • 승인 2018.07.25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김제에서 80대 여성이 사망하는 등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 발생이 잇따르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5일 전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김제에 거주하는 A씨(86)가 자신의 집 뒷마당에 쓰러져 있는 것을 인근 주민이 발견했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검안결과 A씨는 지난 24일 오후 5시께 열사병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

올 들어 현재까지 도내에서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70명이며, 지난 16일 남원의 B씨(84), 23일 완주의 C씨(78) 등 모두 3명이 사망했다.

도 관계자는 “폭염에 취약한 노년층과 당뇨병·고혈압·심장질환 등 만성질환자는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현기증, 매스꺼움, 두통, 근육경련 등 이상 증상을 느낄 경우 병원에서 응급처치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