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문 대통령 "북한 미사일 발사장 폐기, 비핵화 좋은 징조"
문 대통령 "북한 미사일 발사장 폐기, 비핵화 좋은 징조"
  • 이성원
  • 승인 2018.07.25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미국 등 5개국 대사 신임장 제정식서 밝혀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북한이 핵실험장을 폐기한데 이어 미사일 엔진 시험장과 미사일 발사장을 폐기하는 것으로 한미 두 나라 정보당국은 파악하고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좋은 징조”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 대사 등 5개 나라 주한 대사들로부터 파견국 국가원수가 주는 신임장을 받는 신임장 제정식에서 해리스 미 대사에게 “남북과 북미 사이에 대화가 이뤄지고 있는 무척 중요한 시기에 한반도에서 공동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한미동맹의 튼튼한 결속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 한국과의 인연이 남다른 해리스 대사가 큰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한다”며 이렇게 말했다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미군 유해송환도 약속대로 이뤄진다면 북미 대화가 탄력을 받지 않을까 기대된다”고 했으며, 이에 대해 해리스 대사는 “미사일 엔진 시험장 폐기와 미군 유해송환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런 조처는 김정은 위원장의 진정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어 한국산 자동차 수출, 방위비 분담, 대 이란 제재 문제 등에 대해서도 해리스 대사와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임장 제정식에서 해리스 미 대사와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 알프레드 슈이레브 주한 교황청 대사, 프로데 솔베르그 주한 노르웨이 대사, 피터 레스쿠이에 주한 벨기에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