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09:52 (수)
"기금본부 전주리스크 아닌 삼성리스크"
"기금본부 전주리스크 아닌 삼성리스크"
  • 이성원
  • 승인 2018.07.25 21: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수 의원, 국회 업무보고

국회 김광수 의원(평화민주당, 전주시갑)은 최근 일부 언론 등이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와 관련해 ‘전주리스크’운운하는데 대해 “실상은 삼성리스크일 뿐”이라며 “전주리스크는 없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25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일부 정치권과 언론에서 기금운용역들의 이탈과 수익률 저하를 지적하며 ‘논두렁 본부·전주 이전 리스크·국민연금 패싱’ 등 자극적인 언사를 동원하며 전주 이전을 모든 문제의 근원으로 몰아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든 뒤 “그러나 국민연금이 국민들에게 주목과 지탄을 받게 된 계기는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과정에서 삼성의 경영권 승계지원을 위해 국민연금이 삼성의 사금고로 전락한 사건이었으며, 최정점에는 최순실 국정농단사건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국정농단 1호 구속이라는 불명예를 안긴 문형표 전 이사장의 구속,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검찰조사 등을 겪으며 기금운용본부의 독립성과 전문성이 크게 훼손된 것을 국민들은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며 “정작 ‘삼성리스크’는 온데간데 없고 지방이전이 모든 문제의 근원인 양 떠넘기는 행위를 당장 멈춰야할 것이며, 이 문제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18-07-26 10:23:56
정작 ‘삼성리스크’는 온데간데 없고 지방이전이 모든 문제의 근원인 양 떠넘기는 행위를 당장 멈춰야할 것이며, 이 문제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 동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