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9:46 (수)
중복(中伏)
중복(中伏)
  • 기고
  • 승인 2018.07.26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伏) 더위는 음력 6~7월 열흘 간격으로 초복, 중복, 말복 세 가지 로 나누는데 이게 바로 ‘삼복더위’이다. 중복(中伏)은 큰 더위를 일컫는 절기 대서(大暑)와 함께 찾아온다. 대개 이 시기에는 장마가 서서히 끝자락을 보이며 심한 더위가 시작되는데, 오죽하면 ‘더위 때문에 염소뿔도 녹는다’라는 속담이 있을까. 조상들이 예부터 더위를 삼복으로 나누고, 소서(小暑)와 대서(大暑)라는 큰 명칭을 부른 것은 더위에 대한 경각심을 깨우쳐 주기 위함이다. 더운 날씨에 아이스크림이나, 팥빙수 등 차가운 음식을 먹기 쉽다. 하지만 차가운 음식은 소화기능을 악화시키고 면역력을 떨어뜨린다. 체온은 1도만 떨어져도 면역력 30% 이상이 약화되고, 반대로 1도만 올리면 면역력이 5배 이상 높아진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