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2 20:20 (수)
1박2일 워크숍서 동료 성폭행 혐의 공무원, 경찰 수사
1박2일 워크숍서 동료 성폭행 혐의 공무원, 경찰 수사
  • 천경석
  • 승인 2018.07.26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모 지자체 공무원이 동료 여직원을 성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군산경찰서는 26일 관내에서 열린 워크숍에 왔다 동료 여성 공무원을 성폭행 한 혐의(준강간)로 도내 모 지자체 7급 공무원 A씨(45)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2일 오후 군산 선유도에서 열린 워크숍에서 술에 취해 잠든 면사무소 직원 B씨를 성폭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해당 지자체 한 부서와 관련 업무를 보는 관내 면사무소 직원을 포함한 공무원 30여 명은 지난달 22일 1박 2일 일정으로 군산 선유도로 워크숍을 갔고, 이들은 숙소 인근 식당에서 저녁 식사와 함께 술을 마셨다. 사건 당일 A씨는 술에 취해 혼자 잠든 B씨 방에 들어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워크숍을 다녀온 후 “A씨에게 성폭행을 당한 것 같다”며 신고했고, 해바라기센터에서 B씨에 대한 상담과 조사를 진행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의 DNA 분석 결과가 나오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