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청와대 비서실 조직개편 단행 '균형발전·자치분권' 통합키로
청와대 비서실 조직개편 단행 '균형발전·자치분권' 통합키로
  • 이성원
  • 승인 2018.07.26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실장 12수석 49비서관
자영업비서관 신설 눈길
청와대 비서실이 균형발전비서관과 자치분권비서관을 자치발전비서관으로 통합해 정무수석실 산하에 두기로 했다. 다만, 통합을 하되 행정관수나 조직의 규모는 줄이지 않고 원래의 기능은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26일 브리핑에서 청와대 비서실 2기 개편안과 관련, “자영업비서관을 신설해 기존의 48비서관을 49비서관으로 늘리고 현재 인력 범위내에서 일부 인력을 통합하고 명칭 변경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자치분권과 균형발전비서관의 통합에 대해 “두 기능이 하나(자치분권)는 지방에서 (중앙을) 바라보고, 균형발전은 중앙에서 (지방을) 바라보는 시각이 돼서 두 조직이 상충하는 일이 잦았다”며 “이 두 기능을 유기적으로 통합하고 강화하자는 의미에서 두 비서관실을 하나로 통합했다”고 설명했다. 자치분권비서관실은 주로 자치를 강조하다보니 지방분권이 가장 중점적 과제였고, 이에 반해 균형발전비서관실은 중앙부처 예산을 교부금 형태로 뿌려주는 공급 사이드 일을 해왔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상충되는 업무의 조정도 중요하지만, 각자가 가지고 있던 본래 업무의 특성과 의지가 희석돼서는 안된다”며 경계의 눈초리를 늦추지 않고 있다.

한편 이번 비서실 조직개편으로 3개 조직이 분리, 3개 조직이 통합되고 4개 조직은 명칭이 변경돼 3실장 12개 수석 및 49개 비서관으로 재편됐다. 분리되는 조직은 △교육문화비서관 → 교육비서관, 문화비서관 △홍보기획비서관 → 홍보기획비서관, 국정홍보비서관 △연설비서관 → 연설비서관, 연설기획비서관이다.

통합되는 조직은 △자치분권비서관 + 균형발전비서관→ 자치발전비서관과 △정무기획비서관 + 정무비서관 → 정무비서관 △사이버안보비서관 + 정보융합비서관 → 사이버정보비서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