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동물복지 간 곳 없고 장삿속만 남은 전주동물원
동물복지 간 곳 없고 장삿속만 남은 전주동물원
  • 전북일보
  • 승인 2018.07.29 19: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전주동물원 휴게소에 지난 12일 입점시킨 ‘전주점빵’ 매상 지원을 위해 어린이 물놀이장을 만들겠다고 나선 것은 행정권력의 남용이다. 식당과 카페, 상품판매점 등으로 구성된 전주점빵을 기왕의 휴게공간에 입주시킨 것이야 무리가 없겠지만, 단지 전주점빵 매출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어린이 물놀이장을 설치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불과 석달 전 외쳤던 동물복지를 거스르는 결정은 표리부동이다.

전주시가 8월1일 개장할 예정인 간이 물놀이시설은 수심 70㎝짜리 어린이용과 수심 40㎝짜리 유아용이다. 예산 2200만 원이 투입된다. 동물원에 느닷없이 어린이 수영장을 설치하는 것은 지난 12일 이곳 구내 휴게소에 자리잡은 사회적경제 플랫폼 ‘전주점빵’ 입주업체들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최근 계속되는 폭염으로 동물원 입장객이 줄면 전주점빵 업체들의 매출이 줄 것이니, 간이수영장을 설치해 입장객이 늘어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요청이라고 한다. 전주시의 생각이든, 전주점빵 입주업체측 요청이든 입장객 감소는 허구다. 전주동물원의 최근 입장객은 전년 동기보다 무려 6,223명이나 늘어났다.

전주시가 다양한 방식으로 사회적기업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다. 일자리 등 사회적경제의 긍정적 면이 많기 때문이다. 또 전주시는 사회적경제에 남다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아 왔다. 지난 2014년 전국 최초로 국 단위 행정조직인 ‘사회적경제지원단’을 신설했고, 지난해에는 사회적경제 온라인 플랫폼도 만들었다. 최근 개점한 전주점빵도 전주시 관내 사회적경제조직이 생산하는 상품과 서비스 판매를 지원하는 공간이다.

그러나 행정의 ‘관심’은 자유지만 실제 예산이 투입되는 ‘지원’에는 특혜시비도 따르기 때문에 그 폭이 넓지 않다.

전주시의 동물원 내 어린이수영장 개장에 대해 전북환경운동연합 이정현 사무처장의 지적을 김승수 시장은 귀담아 들어야 한다. 전주시 생태동물원 다울마당 위원인 이 사무처장은 ‘생태동물원’의 원칙을 가지고 노력한 시민 사회에 찬물을 끼얹는 격이고, 또 단지 전주점빵 매상을 올리기 위해 수영장을 만드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지난 4월 동물원 야간개장을 중단하며 동물복지를 말했던 전주시, 그게 포퓰리즘적 조치가 아니었음을 증명하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