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김학범호 내일 소집 AG 금사냥 훈련 시작
김학범호 내일 소집 AG 금사냥 훈련 시작
  • 연합
  • 승인 2018.07.29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내달 13일 합류 예정
황희찬·이승우도 내달초 가세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노리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담금질에 들어간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은 31일 오후 2시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모여 본격적인 훈련을 시작한다.

31일 소집에는 전체 엔트리 20명 가운데 해외파 선수 손흥민(토트넘)과 황희찬(잘츠부르크),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황의조(감바 오사카) 등 4명을 제외한 16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선방 쇼를 펼치고 김학범호에 와일드카드(24세 이하)로 뽑힌 골키퍼 조현우(대구)와 작년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활약한 후 전북의 주전 수문장 자리를 꿰찬 골키퍼 송범근도 첫날 소집에 참가한다.

또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A대표팀의 주축 수비수였지만 정강이뼈 골절로 2018 러시아 월드컵에 불참했던 김민재(전북)도 성공적으로 그라운드에 복귀해 김학범호에 승선했다.

이밖에 공격수 5명 가운데 유일한 국내파인 나상호(광주)와 작년 U-20 월드컵 멤버였던 미드필더 이진현(포항), 수비수 정태욱(제주)도 첫날 소집 참가로 금메달 사냥에 힘을 보탠다.

U-23 대표팀의 주축인 해외파 4명에 빠졌지만 김학범 감독은 전술 훈련 위주로 다음 달 8일 출국 직전까지 훈련을 지휘한다.

김 감독은 국내 훈련 기간 손흥민이 8월 12일로 예상하는 조별리그 1차전에 뛰지 못하는 것에 대비해 공백을 메울 대체 선수를 낙점해야 한다.

손흥민은 다음 달 11일 예정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인 뉴캐슬전까지 뛴 뒤 같은 달 13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대표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일본 무대에서 뛰는 공격수 황의조는 8월 5일 소속팀 경기까지 뛰고 다음 날 대표팀에 가세한다.

황희찬과 이승우의 합류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대표팀이 출국하는 8일 이전에 귀국해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

김학범호는 조 추첨 일정이 꼬이는 바람에 9일 예정했던 이라크와의 국내 평가전 일정을 취소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우리나라가 말레이시아, 바레인, 키르기스스탄과 E조에 편성된 상태에서 아랍에미리트(UAE)가 추가로 같은 조에 배정됐지만 아직 경기 일정이 나오지 않았다”면서 “출국 일정을 고려할 때 시간상으로 평가전 추진은 불가능해 연습경기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