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손흥민, 바르샤 상대 프리시즌 첫골
손흥민, 바르샤 상대 프리시즌 첫골
  • 연합
  • 승인 2018.07.29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에서 열린 2018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 바르셀로나(스페인)와의 경기에서,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왼쪽)이 상대 넬슨 세메도와 공을 다투고 있다. 연합뉴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앞둔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이 프리시즌 친선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토트넘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의 로즈볼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페인 강호’ FC바르셀로나와 대결한 2018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에서 0-2로 끌려가던 후반 28분 손흥민의 추격골과 후반 30분 조르주 케빈 은쿠두의 동점골이 터지면서 2-2로 힘겹게 비겼다.

토트넘은 연장전 없이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바르셀로나에 3-5로 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지난 26일 AS로마(이탈리아·4-1승)와 경기에서 시즌 처음 출전한 손흥민은 프리시즌 두 번째 경기 만에 득점포를 가동하며 기분 좋게 시동을 걸었다.

손흥민은 오는 8월 1일 AC밀란(이탈리아)과 프리시즌 세 번째 경기를 준비한다.

4-4-2 전술로 나선 토트넘의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오른쪽 날개와 원톱 스트라이커까지 오가는 왕성한 활약 속에 추격골은 물론 동점골의 시발점이 되는 패스까지 선보이며 맹활약했다.

전반을 0-2로 끝낸 토트넘은 후반 들어 어린 선수들로 팀을 구성한 바르셀로나를 공략하기 시작했고, 마침내 손흥민의 발끝에서 추격골이 나왔다.

손흥민은 후반 28분 에릭센의 슈팅이 골키퍼에 맞고 흐르자 골지역 정면에서 흘러나온 볼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