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필리핀, 亞게임 남자농구 불참 '2연패 도전' 한국에 호재 될까
필리핀, 亞게임 남자농구 불참 '2연패 도전' 한국에 호재 될까
  • 연합
  • 승인 2018.07.29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이 8월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농구에 불참하기로 했다.

필리핀 신문 마닐라 타임스 등은 28일 이런 소식을 전하며 “필리핀 농구협회는 아시안게임에 출전하지 않고 2019년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등 다른 대회에 전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필리핀은 FIBA 랭킹 30위로 아시아 지역 국가 가운데 호주(10위), 이란(25위), 중국(29위) 다음으로 순위가 높은 나라다.

동남아시아 국가로는 특이하게 농구가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인 필리핀은 그동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4개를 따낸 아시아 농구 강국이다. 필리핀은 2023년 FIBA 월드컵도 일본, 인도네시아와 함께 공동 개최한다.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한국은 필리핀을 1점 차로 힘겹게 따돌렸고,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때도 16점 차로 끌려가다 문태종(현대모비스)의 38점 활약을앞세워 2점 차로 신승했다.

한국의 FIBA 순위는 33위다.

이런 필리핀이 불참하면서 한국으로서는 아시안게임 2회 연속 우승 전망이 더 밝아진 셈이 됐다.

필리핀은 이달 초 호주와 2019년 FIBA 월드컵 아시아 지역 예선 경기 도중 난투극을 벌여 10명의 선수가 최소 1경기에서 최대 6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이에 따라 필리핀은 국내 리그 단일팀 파견 등의 방안을 검토하다가 결국 아시안게임에 나가지 않기로 했다.

필리핀 남자농구가 아시안게임에 불참하는 것은 2006년 도하 대회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필리핀은 대진 추첨 결과 이란, 시리아, 아랍에미리트(UAE)와 함께 B조에 편성됐으나 불참을 결정하면서 B조에는 3개국만 남게 됐다. 또 중국, 카자흐스탄, 팔레스타인이 모였던 D조는 팔레스타인이 불참해 중국, 카자흐스탄 2개국만 경쟁한다.

A조는 한국, 인도네시아, 태국, 몽골, C조는 일본, 카타르, 대만, 홍콩 등 4개국씩 편성됐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