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5:56 (수)
창원세계사격대회에 북한 선수단 참가
창원세계사격대회에 북한 선수단 참가
  • 연합
  • 승인 2018.07.30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m 공기권총 등 14개 종목
선수 12명·임원 10명 등록해
8월 31일부터 9월 15일까지 16일간 경남 창원에서 열리는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 북측 선수단이 22명 참가한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3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대회에 선수 12명, 임원 10명 등 북측 선수단 22명이 참가한다고 발표했다.

조직위에 따르면 북측 사격연맹은 지난 26일 국제사격연맹 온라인 창구에 선수단 22명의 참가 등록을 마쳤으며, 10m 공기권총 등 14개 종목에 참가할 예정이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50m 권총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김성국(33)과 2010년 뮌헨세계사격선수권대회 10m 러닝타깃(혼합) 금메달리스트 조영철(31)도 이번 선수단에 포함된다.

북측 선수 12명은 남자 5명, 여자 7명으로 구성됐다. 이중 절반에 해당하는 6명은 국제대회 출전 경험이 없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40년 전 서울에서 열린 이후 아시아권에서 두 번째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다. 이번 대회는 120여 개국에서 4천여 명 선수와 임원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북한 선수단의 참가로 어느 대회보다 뜻깊은 대회가 될 것으로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좁게는 창원을 알리고 크게는 대한민국이 동북아에서 평화를 만들어나가는 계기가 되고, 국격을 높이는 대회가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강조했다.

조직위 관계자는 “북측 선수단의 숙박과 안전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준비를 다해 선수단이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세계 사격인이 참가하는 이번 대회에 창원시민을 비롯한 국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