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19:44 (수)
"올해 계기로 폭염 예보·대응체계 개선해야"
"올해 계기로 폭염 예보·대응체계 개선해야"
  • 연합
  • 승인 2018.07.30 2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강효상·송옥주 의원, 기상청과 공동주최 토론회
올여름 기록적인 불볕더위가 나타난 것을 계기로 폭염 예보와 대응체계를 대폭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잇달아 제기됐다.

기상청과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이 30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에서 공동주최한 ‘폭염 진단 및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에서 참가자들은 올해 이후로도 ‘가마솥 더위’가 자주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며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주제 발표를 한 이명인 폭염연구센터장은 “기상청은 수치 모델을 기반으로 한 최고·최저 온도의 단·중기 예보를 시행 중이지만, 폭염 자체에 대한 중기 예보는 없어 아쉽다”고 말했다. 미국과 일본 등의 기상청은 폭염에 대한 중기 정보를 제공한다. 이 센터장은 “미국은 앞으로 7일까지 열지수에 대한 예보를 ‘앙상블 수치 모델’을 기반으로 제공하고, 일본은 인체 영향을 고려한 고온·열사병 정보를 1주 단위로 제공한다”며 “이런 점들을 적극적으로 참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폭염연구센터는 한반도 폭염의 근본적인 원인을 규명하고 새로운 예측 시스템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이 센터장은 소개했다.

차동현 울산과학기술원 교수는 “폭염 등 다양한 기상 현상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려면 정확한 기상 예보가 필수”라며 “선진국과 같은 대형 규모의 기상연구소를 설립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