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20 17:49 (토)
[더위 탈출, 문화체험] ⑤ 미술치유 - 나는 퇴근하고 그림 그리러 간다
[더위 탈출, 문화체험] ⑤ 미술치유 - 나는 퇴근하고 그림 그리러 간다
  • 김보현
  • 승인 2018.07.31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취미 활동으로 인기
자신의 일상 그림으로 표현
완성 작품 설명하며 소통
“알록달록 색깔, 기분 전환…일주일 스트레스 싹 날아가”

직장 업무도 녹록지 않은 데 날씨까지 짜증스럽다. 지친 일상에 활력소가 될 돌파구가 필요한 요즘, ‘미술 치유’가 인기다. 직장인 취미 미술과 비슷하지만, 자기가 그린 그림을 설명하며 관계를 맺고 일상을 공유한다는 점에서 차별성이 있다.

▲ 수강생들이 그린 엽서그림.
▲ 수강생들이 그린 엽서그림.

학교 미술 시간에만 그림을 그려본 기자가 지난 7월 26일 강습이 열리는 전주 ‘문화파출소 덕진’에서 직접 미술 치유에 참여했다.

이날 기존 교육생들은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4컷 카드 액자를 만들었지만 첫 수업인 기자는 엽서 만들기를 했다. 수박을 그리겠다고 하자 김혜인 치유 미술 강사가 질문했다. “왜 수박을 그리시려고요?”

“여름에 어울리는 제철과일이고 시원해 보여서요. 또 제가 요즘 수박주스를 즐겨 먹기 때문입니다. 하하.”

▲ 수박 엽서를 그리고 있는 기자.
▲ 수박 엽서를 그리고 있는 기자.

그림만 그리면 되는 줄 알았더니 주제에 관해 말도 해야 했다. 자연스럽게 기자의 일상 이야기가 나왔다. 기자, 강사, 수강생 사이에서 요즘 즐겨 먹는 제철과일에 관한 대화가 오갔다. 대부분 비전공자들이기에 사진을 보고 그린다. 연필로 밑선을 그린 후 지우개를 눕혀 살살 지워준다. 연필 흔적만 남겨야 깔끔하게 채색할 수 있다.

“바탕색을 칠할 땐 비슷한 두세 가지 색으로 그러데이션을 줘야 단조롭지 않아요. 테두리는 연필처럼 날카롭게 깎아 얇고 진하게 그려주세요. 선을 선명하게 살려내야 기성품 같은 그럴듯한 디자인이 되죠.”

▲ 수강생들이 그린 엽서그림.
▲ 수강생들이 그린 엽서그림.

강사가 색을 섞거나 채색하는 법 등을 맞춤형으로 가르쳐줘 결과물의 완성도를 높여준다. 10여 년 만에 색연필을 잡아본 기자도 제법 멋진 엽서를 완성했다. 뿌듯함과 만족감이 차오른다.

기자의 옆에서 4컷 카드 액자를 만들던 정유경(26) 씨는 “주중엔 수업이 있는 목요일만 기다린다”고 말했다. “우연히 신청했는데 이정도로 힐링이 될 줄 몰랐어요. 직장 생활을 하면 수, 목요일쯤엔 지치거든요. 머리 아프게 생각하지 않고 예쁜 색깔을 보니까 기분 전환이 됩니다. 소소하지만 매번 내가 만든 성과물이 나오는 것도 좋아요. 현실은 내 맘처럼 안 되는 경우가 많잖아요.”

문화파출소 덕진에서 ‘직장인 미술 치유 수업’을 받고 있는 수강생들.
문화파출소 덕진에서 ‘직장인 미술 치유 수업’을 받고 있는 수강생들.

각자 작품을 완성한 후 내용에 관해 설명했다. 정수연(21) 씨는 가족과 여름을 맞아 워터파크로 놀러 갔던 기억을 꺼냈다. 집 안 베란다가 화원이 될 정도로 식물을 좋아하는 50대 아주머니의 식물 관찰 이야기도 나왔다.

김혜인 강사는 “미술 치유는 그림을 매개로 사람들이 즐겁게 소통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라고 말했다.

▲ 수강생들이 서로의 얼굴을 본 다음 연필선을 한 번도 떼지 않고 그린 초상화. 주변 사람을 관찰하고 특징을 파악하기에 좋다. 그림을 그리면서 서로에 대해 알아간다.
▲ 수강생들이 서로의 얼굴을 본 다음 연필선을 한 번도 떼지 않고 그린 초상화. 주변 사람을 관찰하고 특징을 파악하기에 좋다. 그림을 그리면서 서로에 대해 알아간다.

따라서 수업은 쉽고 함께 하는 활동이 많다. 첫 시간은 무조건 ‘인물 컨투어 라인드로잉’이다. 참여자들이 서로의 얼굴을 3초간 본 후 선을 한 번도 떼지 않고 그려주는 것. 수차례 반복하면서 특징을 파악, 그림의 완성도를 높여간다. 주변 사람에 관한 관심을 높여주고 이를 통해 서로 대화하고 관계 맺기에 좋다.

김 강사는 “나 역시 직장 생활을 하면서 기계적인 일상에 회의감을 느껴 그만뒀다”며 “미술 치유가 삶이 공허한 현대인들의 인간관계·공동체 회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 김혜인 미술 치유 강사가 만든 4컷 종이액자. 자신의 생일날 친구들과 피자를 먹고 야구 경기를 관람했던 추억을 담았다.
▲ 김혜인 미술 치유 강사가 만든 4컷 종이액자. 자신의 생일날 친구들과 피자를 먹고 야구 경기를 관람했던 추억을 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