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20:41 (화)
靑 "중국포함 4자간 종전선언도 열려 있어"
靑 "중국포함 4자간 종전선언도 열려 있어"
  • 이성원
  • 승인 2018.07.31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31일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종전선언과 관련, 남·북·미 3자만이 아니라 중국을 포함한 4자간 종전선언도 사실상 배제하지는 않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31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3자 종전선언이 될지 4자 종전선언이 될지는 가봐야 알겠지만, 4자 종전선언에 대해서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논의 상황에 따라 열려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종전선언이라는 게 기본적으로 적대적 관계에 있는 나라들끼리 선언을 하는 게 자연스럽기 때문에 중국이 굳이 종전협정에 참여하겠다고 하면 못할 것도 없지 않느냐는 설명이다.

‘이달  중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한국을 방문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만난 것이 종전선언 때문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양제츠 위원과 정의용 실장은 일종의 고위 커뮤니케이션 라인으로 서로 왔다갔다 하면서 한중 양국간 관계를 폭넓게 얘기한다. 편하게 이야기하려고 부산에서 만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에도 안보문제 뿐만 아니라 여러 의견교환 및 교류가 있었다”고 말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이야기 된 것은 없다”며 “남북간 문제는 실제 진행상황에 따라서 속도가 빨리 나기도 하고, 늦춰질 수도 있다. 양측 간 고도의 정무적 판단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