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브리티시 오픈 내일 개막…박인비 세계 1위 탈환 시동
브리티시 오픈 내일 개막…박인비 세계 1위 탈환 시동
  • 연합
  • 승인 2018.07.31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즌 네 번째 메이저 대회인 브리티시 여자오픈골프대회(총상금 325만 달러)가 8월 2일부터 나흘간 영국 랭커셔주 리덤 세인트 앤스의 로열 리덤 앤드 세인트 앤스 골프 링크스(파71·6천360야드)에서 열린다.

올해 대회에는 세계 랭킹 20위 이내 선수 가운데 5위 렉시 톰프슨(미국) 한 명을 제외한 19명이 우승에 도전장을 던졌을 정도로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먼저 쭈타누깐은 올해 LPGA 투어에서 상금과 올해의 선수, 평균 타수 등 주요 부문 선두를 석권하고 있다.

21개 대회가 끝난 시점에서 유일하게 3승을 거뒀고 기존의 장타에 라운드 당 퍼트 수도 가장 적어 ‘적수가 없다’는 평을 들을 정도다.

2015년 이 대회 우승자 박인비는 올해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연장 접전 끝에 린드베리에 패한 아쉬움을 이번 대회를 통해 털어내겠다는 각오다.

특히 쭈타누깐이 스코틀랜드오픈 우승으로 세계 1위에 오르면서 박인비가 2위로밀렸기 때문에 박인비로서는 다시 이번 대회를 통해 1위 탈환의 계기를 마련할 태세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