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신창섭의 야심만만 골프] (324) 파온을 몇 개나 하나요?- '라운드당 평균 온 그린' 꾸준히 세어보자
[신창섭의 야심만만 골프] (324) 파온을 몇 개나 하나요?- '라운드당 평균 온 그린' 꾸준히 세어보자
  • 기고
  • 승인 2018.07.31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를 잘 치려면 남보다 많은 횟수의 볼을 그린에 올려놓아야 한다. 그래야 상대를 이긴다. 거리도 멀리 나가야 하지만 다른 플레이어가 그린에 올리지 못하고 있을 때 그린에 올리는, 파온의 비율이 골프 스코어에 가장 큰 영향을 준다.

타이거 우즈의 버디율은 3.45홀마다 한 개씩 나온다고 한다. 이럴 경우 평균 스코어는 68타가 된다. 타이거 우즈의 파온은 18홀을 기준으로 14번 이상이 되는 셈이다. 나머지 4번은 그린에 맞고 그린 밖으로 나가거나 그린 주변에서 트러블 샷을 하게 된다. 물론 파로 막거나 환상의 어프로치로 홀 인 시켜 버디로 연결하기도 한다.

파온율은 스코어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까? 평균 95타를 치는 골퍼는 18홀을 도는 동안 온 그린이 거의 한 번도 없게 된다. 드라이버나 세컨드 샷의 미스로 파 온을 하지 못한다. 한 라운드에 미스 샷이 17개 정도, 퍼팅 수도 40개를 넘어 스코어가 줄어들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버디는 거의 나오지 않아 골프의 재미도 크게 느끼지 못하게 된다. 90 벽을 넘으려면 아무래도 드라이버와 아이언을 최소한 150야드 이상 보내야 하고 파 온이 3개 이상은 되어야 한다.

80대를 치려면 파온은 최소 6, 7개가 되어야 하고 미스 샷도 10개 이내여야 한다. 그러면 버디는 라운드당 1.5개가 되고 파도 8개 이상 잡게 된다. 라운드당 파 퍼팅을 36 타라고 하면 90대 골퍼는 그린까지 56번 만에 간다는 얘기가 된다. 물론 벌타도 있고 미스 샷도 있겠으나 가장 중요한 것은 파 온의 비율이다.

스코어 90을 깨려면 최소한 라운드당 파온을 3차례 해야 하며, 8차례 파온을 시키면 충분히 80을 깰 수 있다. 최소한 13차례 온 그린은 70타를 깰 수 있는 것이다. 라운딩에서 자신의 온 그린이 몇 개나 되는지 세어보라! 신기할 정도로 맞아떨어진다.

라운딩 하면서 온 그린에 신경을 쓰고, 집중해 플레이하면 충분히 스코어를 내릴 수 있다. 꾸준히 라운드당 평균 온 그린 숫자를 파악해 보자. 여러번의 라운딩을 통해 자신의 정확한 온그린 수를 파악한다면, 자신의 평균 스코어는 내려 갈 것이다. 써미트 골프아카데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