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정동영 의원 "평화당, 개혁적 진보정당으로"
정동영 의원 "평화당, 개혁적 진보정당으로"
  • 박영민
  • 승인 2018.07.31 20: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권 도전 정동영 의원
TBS 라디오 출연 주장
민주평화당 8·5 전당대회 당권 도전에 나선 정동영 국회의원(전주병)은 지난 31일 “민주평화당이 민주당보다 더 개혁적인 진보적 민생주의 노선을 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 “노회찬 전 의원을 추모하는 시민들의 물결이 일어난 것은 우리 사회가 그만큼 정의롭지 못하고, 국민들이 정의에 목말랐다는 방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유성엽·최경환 의원과 노선 차이가 있느냐’는 질문에 “저는 당 강령에 따라 경제민주화와 보편적 복지, 진보적 민생주의 노선을 걸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그 노선을 걸어온 반면, 다른 분들은 그렇지 않은 것 같다. 평화당이 ‘정동영 노선’으로 갈 때 살길이 생긴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평화당이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사이에 있는 넓은 공간으로 과감하게 움직여야 한다”며 민주평화당 대표가 되면 더 개혁적인 진보정당으로 당을 이끌어 나갈 뜻을 밝혔다. 정 의원은 이와 함께 당내 일각에서 제기되는 총선 전 민주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총선은 2년 남았고, 어떤 점쟁이도 2년 뒤의 일을 맞출 수 없다”면서 “지금 평화당이 해야 할 일은 먼저 당을 만드는 것이고, 선거제도 개혁을 통해 역사적 책무를 훌륭하게 수행하는 것이 먼저”라고 강조했다.

평화당은 당대표·최고위원 선출을 위해 1일부터 4일까지 전 당원 투표(90%)와 여론조사(10%)를 실시한다. 전당대회는 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IZ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18-07-31 23:02:20
전북은 정동영을 키워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