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삼성 '전북 제조업 투자' 이끌어내야"
"삼성 '전북 제조업 투자' 이끌어내야"
  • 김세희
  • 승인 2018.07.31 20:50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김 부총리-이 부회장 면담, 대규모 계획 예고
도내 자율주행차 육성 뒷받침할 실질적 지원 기대

삼성이 조만간 대규모 투자·고용·사회공헌 계획을 내놓을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전북 지역에 대한 지원이 현실화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31일 기획재정부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조만간 중장기 투자계획과 고용계획을 발표하기로 하고, 내부 검토를 거쳐 경제 관련 부처들과 조율 작업을 진행 중이다.

삼성전자에서는 정기 공채 규모 확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새로운 영역의 일자리 창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발굴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1조 5000억 원에 달하는 기금으로 미래기술육성사업을 확대하는 방안 등도 추진한다고 전해졌다.

삼성의 투자·고용계획은 오는 6일께 이뤄질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 부회장과의 면담을 계기로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 앞서 김 부총리는 지난해 12월부터 6월까지 LG그룹, 현대차그룹, SK그룹, 신세계 그룹을 잇따라 찾았는데, 이들 그룹은 김 부총리의 면담을 계기로 투자계획을 내놨다.

지역에서는 삼성의 투자계획에 전북이 포함됐을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전망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인도 방문 중에 이재용 부회장에게 한 발언 때문이다. 도내 자치단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이 부회장에게 국내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부탁하면서 경제적으로 어려운 지역에도 신경 써달라는 식으로 부탁했다고 알려졌다”고 전했다.

투자방식에 대해서는 다양한 방안이 전망된다. 고용위기지역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일자리 투자나 도시재생, 자율주행 상용차의 기반이 되는 전장(電裝)사업 진출 등 다양한 가능성이 제기된다.

하지만 전북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자동차나 조선과 관련한 제조업 투자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는 삼성전자가 평택 반도체 단지에 수십조 원을 투자해 제2생산라인 건설 계획을 세운만큼 다른 제조업 투자는 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을 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전북도와 군산시, 경제계 등은 삼성이 전북이 당면한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핵심적인 지원을 해주길 바라고 있다.

도내 자치단체 관계자는 “도가 대안사업으로 내세우는 자율주행 상용차 육성을 뒷받침할 수 있는 부품사업이나 R&D지원 등 지역경제를 되살릴 수 있는 실질적 지원이 이뤄지는 게 최선”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비글 2018-08-01 15:09:39
삼성이 미쳤다고 전라북도에 공장을 지을까 ㅋㅋ
기업지원 최하위 전라북도인데 전라북도는 평생 전국 꼴등 예약

박성훈 2018-08-01 09:41:32
새만금도 그렇고 항상 전북의 입장만 생각하면서 기사내고 자위하면서 만족하는 전북일보

다 좋은데요 2018-08-01 08:36:08
기대는 됩니다. 그러나 한쪽에서 특혜다. 환경오염이다 하면서 또 딴지 걸지나 않을런지 심히 걱정입니다. 특히 대한방직 부지 개발사업에 공론화위원회 예산 미반영ㅣ다시킨 전주시의원들 명단 꼭 공개해서 지역의 후손에 알려야 합니다.

전북 2018-08-01 07:43:09
김완주의 악몽,,,송하진의 우유부단,,,좀 잘해보자,,,청년들 일자리 없어서 다 떠나고 있다,,정신좀 차려라!

조경산 2018-07-31 23:44:28
전북일보 기자님! LH 진주 이전 대책으로 추진된 지방세 보전 방안(LH와 국민연금공단 지방세 액수 차이가 어마어마 하던데요)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취재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