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전주시, 일반음식점 13개소 안심음식점 추가 지정
전주시, 일반음식점 13개소 안심음식점 추가 지정
  • 강인석
  • 승인 2018.07.31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심음식점 지정증·표시판 수여
참석 업주 대상 식품안전 관리방안 교육

주방 내부 모습을 CCTV 등으로 공개해 음식점 위생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 회복에 앞장서온 전주시내 일반음식점 13개 업소가 안심음식점으로 추가 선정됐다.

전주시는 지난 31일 시장실에서 안심음식점으로 새로 선정된 13개 업소에 지정증과 표지판을 수여했다.

전주시는 음식점 위생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 지난 2011년 부터 주방의 조리과정과 위생 상태 등을 손님들이 객석에서 볼 수 있도록 공개하는 음식점을 안심음식점으로 지정해

왔다. 주방 공개를 통해 비위생적인 음식 조리와 남은 음식 재사용을 근본적으로 차단하자는 취지다.

그동안 42개 음식점이 안심음식점 지정을 받았으며 이번 추가 선정으로 안심음식점은 총 55개소로 늘어나게 됐다.

시는 이날 안심음식점에 대한 식품안전 관리방안 교육을 실시했으며, 향후 안심음식점의 위생수준 향상을 위해 정기적으로 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안심음식점 선정을 통해 음식점들이 청결과 위생에 더욱 신경쓰고 관리하는 개방형 선진 주방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옥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