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KBO리그 홈런, 역대 최다포 터질까
KBO리그 홈런, 역대 최다포 터질까
  • 연합
  • 승인 2018.08.01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까지 1179개 기록, 올해 총 1678개 예상
2년차 외인 타자·해외파 선수들 타격 두드려져

벌써 며칠째 이어지는 폭염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KBO리그에서 홈런이 쉴 새 없이 터진다.

7월의 마지막 날인 31일에도 전국 5개 구장에서 홈런 10방이 나왔다. 전체 정규리그 일정의 70.3%인 506경기를 치른 이날까지 10개 구단이 올해 터뜨린 홈런은 1179개다.

이 추세라면 계산상 올 시즌을 마칠 무렵엔 홈런 수가 1678개로 불어난다.

올해와 비슷한 507경기를 치른 지난해 8월 5일까지 터진 홈런은 1065개였다. 올해엔 100개 이상이 증가했다.

출범 36년째인 KBO리그에서 가장 많은 홈런이 생산된 해는 2017년이다. 팀당 144경기를 치르는 10구단 체제가 확립된 지 3년째인 지난해 무려 1547방이 나왔다.

올해엔 2년 연속 홈런 신기록을 쓸 태세다.

작년엔 507경기를 치르는 기간 5개 구단이 세 자릿수 홈런을 쳤다면, 올해엔 7개 구단으로 늘었다.

지난해와 달리 한화 이글스가 아직 100홈런을 못 쳤지만, LG 트윈스(108개), 넥센 히어로즈(115개), kt wiz(142개) 세 팀이 홈런을 양산했다.

풀타임 2년 차 외국인 타자들의 활발한 타격과 돌아온 해외파 선수들 덕분에 홈런이 크게 늘었다.

SK 와이번스의 주포로 자리매김한 제이미 로맥은 홈런 34개를 터뜨려 이 부문 1위를 질주한다. 그는 2005년 래리 서튼(당시 현대 유니콘스·35개) 이래 13년 만에 외국인 타자 단독 홈런왕에 도전한다.

kt의 멜 로하스 주니어도 28개를 쏘아 올려 홈런 레이스 4위를 달린다.

둘은 지난해 대체 외국인 선수로 한국땅을 밟아 각각 31개(로맥), 18개(로하스)의 홈런을 남겼다.

KBO리그 투수들의 적응력을 높인 올해엔 이미 작년 홈런 수를 능가했다.

미국 생활을 접고 돌아온 박병호(넥센), 김현수(LG), 황재균(kt)도 대포 생산에힘을 보탠다.

박병호는 왼쪽 종아리 근육 부상이라는 악재를 털어내고 홈런 26개를 쏴 홈런킹경쟁에 가세했다. 지난 3∼5월 홈런 9방에 그친 박병호는 6∼7월에만 17개를 보태 홈런왕 잠재 후보로 떠올랐다.

김현수(18개)와 황재균(15개)도 홈런 20개 고지를 눈앞에 뒀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