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11:49 (일)
도내 119구급차량, 4분마다 출동
도내 119구급차량, 4분마다 출동
  • 천경석
  • 승인 2018.08.01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소방본부 올해 상반기 집계
6만건 육박… 3만 8201명 이송
올 상반기 전북지역에서는 4분마다 1대꼴로 119구급차량이 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월~6월) 119구급대는 5만9347차례 출동해 3만7447건의 구급활동을 벌여 3만8201명을 병원에 이송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출동 건수는 4518건(8.2%), 이송 건수 2286차례(6.5%), 이송 인원 2143명(5.9%)이 각각 증가한 수치다.

발생 유형별로는 급·만성질환 등 질병으로 인한 환자가 2만3542명으로 이송인원의 61.6%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질병 외 환자로는 낙상 환자가 4837명(12.7%), 교통사고 환자 4833명(12.7%) 순으로 나타났다.

가정에서 2만3071명(60.4%)이 이송돼 가정에서 발생한 이송건이 가장 많았고, 도로 5813명(15.2%), 상업시설 1773명(4.7%) 등으로 집계됐다.

이송환자 연령별로는 70대가 7577명(19.8%), 80대 이상 6579명(17.2%), 50대 6204명(16.3%)으로 전체 이송환자 중 70세 이상 환자가 37.1%를 차지했다.

소방본부는 고령화 사회로 인해 노인 환자가 많이 발생하기 때문으로 해석했다.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5월과 6월 119구급차 이용이 가장 많은 것으로도 집계됐다.

5월에 6855명(17.9%), 1월 6665명(17.5%), 6월 6589명(17.2%) 순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오전 8시에서 오후 3시까지 1만6651명을 이송한 것으로 나타나 출퇴근 및 활동량이 많은 시간대에 구급활동 빈도도 높았다.

백성기 구조구급과장은 “앞으로도 구급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구급 품질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