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땀! 건강을 말한다
땀! 건강을 말한다
  • 기고
  • 승인 2018.08.01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홍천이 41도까지 치솟으면서 한반도의 폭염의 기록을 다시 세웠다. 이처럼 폭염으로 인해 열사병, 열탈진 등 온열질환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땀’만 잘 살펴도 온열질환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다. 우리가 하루에 흘리는 땀은 1리터 정도. 땀이 난다는 것은 체온이 잘 조절되고 있다는 뜻이지만, 너무 많이 흘리면 탈수가, 너무 안 흘리면 더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땀의 99%는 수분이지만, 나트륨과 칼륨, 염소 등의 전해질도 함께 배출되기 때문에 전해질 보충이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 혈액순환과 신진 대사에 문제가 생긴다. 따라서 땀을 평소보다 많이 흘렸다면, 그만큼 수시로 물을 마셔 수분을 보충해주고, 부족한 전해질을 위해 채소와 과일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너무 더운데도 땀이 나지 않는다면, 중추신경계 이상신호로 의심을 해야 한다. 이럴 경우 수시로 체온을 재면서 미리미리 온열질환에 대비하는 게 좋겠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