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변사 최영준과 함께하는 무성영화
변사 최영준과 함께하는 무성영화
  • 문민주
  • 승인 2018.08.0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부터 3주간 매주 토요일
익산 문화예술거리 3편 상영
▲ 마지막 변사 최영준.

익산문화재단이 마지막 변사 최영준을 초청해 무성영화 상영회를 개최한다.

오는 11일부터 3주간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문화예술의 거리에서 열리는 무성영화 상영회에서는 <아리랑>을 시작으로 <검사와 여선생>, <이수일과 심순애>를 만날 수 있다.

무성영화는 인물 대사, 음향 효과 등의 소리 없이 영상만으로 된 영화로 이해를 돕기 위해 변사가 설명자로 등장하기 시작했다. 변사는 영화에 맞춰 대사를 읊고, 그 내용을 설명한다. 이로 인해 변사에 따라 영화를 보는 색과 맛이 달라지기도 한다.

첫 상영 작품인 나운규 감독의 <아리랑>은 광복절을 기념해 특별 배치했다. 1926년 개봉한 무성영화 <아리랑>은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로 상징되는 민요 아리랑을 주제곡으로 삼으면서 민족혼을 일깨운 작품으로 유명하다.

마지막 변사 최영준은 <아리랑>을 해설하기 위해 영화를 돌려보면서 배우의 입 모양과 맞추는 등 수없이 연습했다고 한다.

“엄청나게 연습을 많이 해요. 그래야 자동으로 툭툭 튀어나오지. 사람 왔다 갔는데, 그 사람 목소리 계속 나면 베려버리는 거니까.”

무성영화 상영회 관람은 무료다. 문의 익산문화재단(063-843-881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