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불멸의 백제] (150) 8장 안시성(安市城) ⑥
[불멸의 백제] (150) 8장 안시성(安市城) ⑥
  • 기고
  • 승인 2018.08.02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 이원호
당황제 이세민을 만나고 왔다고 벼슬이 오른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당군(唐軍)의 공격이 수그러진 것도 아니다. 당군은 안시성의 고구려, 백제군 수뇌부를 투항시키려면 심하게 공격하여 위세를 보여야 한다고 결정한 것 같았다. 연일 맹공을 퍼부어서 성벽이 하루에도 몇 번씩 허물어졌다. 그러나 고구려 백제군은 즉각 보수하고 반격했다. 당군은 안시성 4면을 포위, 공격하는 것이 아니다. 동쪽은 터놓아서 퇴로를 만들어 놓았다. 지원군이 오지 못하도록만 할 뿐이지 언제든지 동문을 통해 물러나도록 한 것이다.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사흘, 닷새, 열흘이 되더니 한 달이 금방 지났다. 두달이 지나 석달째가 되었을 때 공격하는 당군은 지친 기색이 드러났다. 반대로 수비하는 고구려 주민들의 사기는 그만큼 높아졌다. 더구나 겨울이 닥쳐오고 있다. 북방의 안시성은 겨울 추위가 매서운 곳이다. 안시성은 창고에 1년 이상 먹을 양곡이 쌓였고 성안에 마르지 않는 우물이 수십 군데가 있어서 내년 겨울까지도 버틸 수가 있다. 그러나 성밖에 포진한 30만 가까운 당군은 겨울 준비가 제대로 되어있지 않았다.

“또 반복되는 것이냐?”

마침내 당황제 이세민이 눈을 치켜뜨고 말했다. 목소리가 신음을 뱉는 것 같다. 둘러선 장수들은 머리를 숙였고 이세민의 목소리가 바위처럼 굴러떨어졌다.

“이 성 하나를 함락시키지 못하고 회군해야 된단 말인가!”

그동안 수많은 전략이 나왔지만 모두 채택되지 못했다. 안시성을 놔두고 뒤를 쫓지 못하도록 5만 군사를 배치시킨 후에 곧장 고구려 심장부로 진군하자는 의견이다. 그러나 황제의 친정(親征)을 장수들을 내보내어 싸우는 것처럼 위험하게 만들 수는 없다는 말에 아무도 더 주장하지 않았다. 시간이 지날수록 당군은 초조해졌고 사기가 떨어졌으며 안시성의 사기는 높아졌다. 그래도 당군은 쉽게 철군하지 않았다. 황제의 친정인 것이다. 이세민의 탄식처럼 ‘또’ 패주했다가는 수(隋)양제의 전철을 밟을지도 모른다. 고구려가 바로 천하의 중심(中心)이라는 증거일 것이다. 그러던 어느 날 계백에게 위사장인 하도리가 달려왔다. 저녁 무렵, 성안 사택을 숙소로 쓰고 있는 계백이 마악 저녁상을 물렸을 때다.

“은솔, 백제에서 손님이 오셨습니다.”

“손님이? 백제에서?”

놀란 계백이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때 대문 안으로 들어서는 일행이 보였다. 앞장선 사내는 덕조다. 깜짝 놀란 계백이 눈만 크게 떴을 때 덕조가 소리쳤다.

“주인! 다시 뵙습니다!”

“웬일이냐!”

“아씨가 보내셨소!”

다가온 덕조가 땅바닥에 엎드려 절을 했다. 마루에서 내려간 계백이 덕조의 어깨를 잡아 일으키다가 숨을 들이켰다. 덕조의 뒤에 서 있는 사내가 낯이 익었기 때문이다. 희고 깨끗한 얼굴, 두건을 썼지만 소년같다.

“아니, 네가…….”

그때 소년이 머리를 숙여 인사를 했다. 옆으로 다가온 덕조가 말했다.

“아씨가 시중을 들라고 보내셨습니다.”

그때서야 계백의 시선이 미소녀에게서 떨어졌다. 바로 서진이다. 태왕비의 시녀, 신라의 첩자 취급을 당하고 계백의 사저에 갇혀 지내던 서진이다. 사비도성으로 옮겨 왔을 때 궁으로 돌아가지 않았는데 고화가 보내다니, 몸을 돌린 계백이 덕조와 서진을 데리고 방으로 들어왔다. 그때 서진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나리, 전장에서라도 모시고 싶습니다.”

백제를 떠난지 반년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