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도내 청년 추가고용 장려금 신청 증가세
도내 청년 추가고용 장려금 신청 증가세
  • 천경석
  • 승인 2018.08.02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말 기준 17억원 지원
전국 평균보다 13.87%p 초과
전북지역 청년추가고용 장려금 신청이 증가세를 보이며, 청년 고용 불모지로 불렸던 전북지역에 한 줄기 희망이 되고 있다.

고용노동부 전주지청(지청장 정영상)은 지난 7월 말 기준으로 17억7000만 원(1172명)의 전북지역 청년추가고용 장려금이 지원됐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올해 목표 인원 2640명 대비 44.39%의 실적이며, 전국 평균 대비 13.87%p 초과하는 비율이다.

전국적으로는 3만521명이 신청해 목표치인 10만 명 중 30.52%에 그쳤다. 청년추가고용 장려금은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현 정부의 대표적인 국정과제로, 지난 6월 1일부터 제도를 확대 개편해 5인 이상 사업장의 중소·중견기업이 청년을 1명이라도 정규직으로 채용하고, 전년도 보다 전체 노동자 수가 증가하면 지원받을 수 있도록 개선됐다.

사업주는 장려금으로 3년동안 2700만 원을 지원받게 되며, 이를 통해 지역 내 청년의 신규 고용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덜 수 있다.

전북지역은 지난해 청년고용률이 32.7%에 불과했다. 전국 평균 42.1%에 비해 10%p가량 밑도는 수치로, 전국 17개 광역시·도 가운데 최하위였다.

하지만 최근 청년추가고용 장려금 신청이 증가 추세를 보이며 청년고용 증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영상 전주지청장은 “지난 10년간 낮은 고용률 지속으로 청년들의 탈 전북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청년추가고용 장려금은 전북지역 중소기업의 청년고용 증가에 큰 역할을 하는 일자리 사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올해 지원 목표 인원이 조기에 마감될 수 있으므로 사업주는 지원금을 서둘러 신청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