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남자탁구, 28년만에 金 노린다
남자탁구, 28년만에 金 노린다
  • 연합
  • 승인 2018.08.05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안게임 단체전 정상탈환 도전… 여자팀도 기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남자탁구 대표팀이 28년 만의 단체전 정상 탈환에 도전한다.

김택수 감독이 이끄는 남자대표팀은 이상수와 김동현(이상 국군체육부대), 정영식, 장우진(이상 미래에셋대우), 임종훈(KGC인삼공사)을 앞세워 아시안게임 단체전에 나선다.

아시안게임에서는 남녀 단식과 남녀 단체전, 혼합복식 등 5개 종목에 금메달이 걸려 있다.

지난 주말 호주오픈에서 혼합복식 금메달과 은메달을 나란히 땄던 이상수-전지희(포스코에너지) 조와 임종훈-양하은(대한항공) 조가 아시안게임에서도 금빛 메달에 도전장을 냈다.

단식은 중국의 벽이 워낙 높아 메달 사냥이 쉽지 않지만 남녀 단체전에서는 메달 사냥 기대가 크다.

남자대표팀이 내건 단체전에서 공식적인 목표는 ‘결승 진출’이다.

하지만 김택수 남자대표팀 감독은 내심 단체전에서 28년 만의 금메달 획득도 불가능한 꿈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다. 김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코리아오픈과 호주오픈 등을 계기로 중국 탁구에 가졌던 막연한 불안감을 많이 떨쳐내고 자신감을 얻었다”면서 “중국이 워낙 강세이지만 선수들에게 1990년 대회에 이은 금메달에 도전해보자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1990년 베이징 아시안게임 때는 김택수 감독과 유남규 삼성생명 감독이 주축으로 나서 만리장성을 허물고 금메달을 땄다.

안재형 감독이 지휘하는 여자대표팀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거는 기대가 크다.

안방에서 열렸던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때 북한과 단체전 8강 남북대결에서 1-3으로 져 메달 사냥에 실패했던 아픈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

여자대표팀은 지난 5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8강 대결이 예정됐던 북한과 경기없이 남북 단일팀으로 함께 준결승에 올라 동메달을 수확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는 전지희와 양하은, 서효원(한국마사회), 최효주, 김지호(이상 삼성생명)가 단체전 메달 획득 선봉에 선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