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정동영 신임 민주평화당 대표 "진보 민생주의 통해 차별·불평등 없는 시대로"
정동영 신임 민주평화당 대표 "진보 민생주의 통해 차별·불평등 없는 시대로"
  • 박영민
  • 승인 2018.08.05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신임 당대표는 5일 “자영업자, 중소기업, 농민, 비정규직 노동자, 일하고 싶어 하는 청년들을 위해 싸우겠다”며 “실패한 보수, 답이 없는 중도가 아닌 진보적 민생주의로 차별과 불평등 없는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정 신임 대표는 이날 당대표 선출직후 수락연설을 통해 “우리 시대 가장 큰 문제는 사회경제적 불평등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를 위해 ‘백년가게 특별법’ 제정을 약속했다. 정 대표는 이어 약자를 위해 싸우고, 그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현장으로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쌍용차로, 궁중족발집으로, 철문 닫힌 군산지엠 공장으로, 적실 것이라곤 눈물뿐인 타들어가는 고추밭으로 가겠다. 눈물의 편에 서겠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이와 함께 “선거제도 개혁은 먹고 사는 문제다.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려면 선거제도를 바꿔야 한다”며 “정치적 약자들이 자신의 대표를 국회에 보낼 수 있다면 세상은 달라질 것이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로 올해 안에 기필코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1953년 순창 출생인 정 신임 대표는 전주고·서울대 국사학과를 졸업했다. 15대 총선 때 전국 최다 득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16대 총선에서 재선에 성공한 뒤 ‘정풍 운동’을 주도했고, 40대에 새천년민주당 대선 경선에 출마하는 등 야권 간판 정치인으로 성장했다.

2007년 17대 대선 당시 여당인 대통합민주신당 후보로 나섰지만, 패배하면서 정치인생의 내리막길을 걸었다. 2009년 탈당 후 무소속으로 전주 덕진에 출마해 국회 입성에 성공했지만, 19대 총선에 이어 2015년 관악을 재보선에서 연거푸 쓴 맛을 봤다.

20대 총선을 앞두고 안철수 당시 국민의당 대표와 손잡고 호남에서 ‘녹색바람’을 일으키는 데 일조했지만, 화학적 결합을 이루지 못한 채 올해 2월 평화당 창당에 동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