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2:16 (토)
[카드뉴스] 한바탕 전주, 보기보다 더 더운데?
[카드뉴스] 한바탕 전주, 보기보다 더 더운데?
  • 권혁일
  • 승인 2018.08.06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도심 곳곳 열섬현상 확인

 

#표지.
한바탕 전주, 보기보다 더 더운데?

#1.
여름철 폭염이 일상이 돼버린 도시, 전주.

#2.
올여름, 전주는 그야말로 세계 어디에 내놔도 지지 않을 기세로 활활 타올랐습니다.

#3.
폭염, 더욱 견디기 힘들었던 건 바로 열섬 때문! 아스팔트가 깔려 있고 건물들이 늘어선 도심은 녹지보다 더울 수밖에 없죠.

#4.
그래서 시민들이 직접 열섬 실태 조사에 나섰습니다. 7월 28일과 8월 4일,전주 곳곳의 기온을 재고 기록했죠.

#5.
기상청의 공식 최고기온이 34.7℃였던 지난 7월 28일, 시민들의 측정 결과에 따르면 전주 도심 곳곳이 37℃가 넘는 기온을 보였습니다.
- 전주월드컵경기장 주차장: 37.7℃
- 송천동 주공아파트 에어컨 실외기 옆: 45.8℃
- 인후3동 평생학습센터: 39.2℃
- 중화산1동 주민센터: 37.6℃
- 옥토주차장: 37.7℃

#6.
반대로 숲이 우거진 곳은 기온이 상대적으로 낮았습니다.
- 건지산 편백숲: 33.6℃
- 완산공원 삼나무숲: 31℃
- 평화도서관: 34.4℃

#7.
공원이긴 해도 ‘숲’ 정도 규모가 아니면 그다지 기온이 낮아지지 않는다는 사실도 조사 결과 드러났네요.
- 서신동 도내기샘공원: 35.3℃
- 삼천동 거마공원: 36.5℃
- 건지산 편백숲: 33.6℃
- 완산공원 삼나무숲: 31℃
- 평화도서관: 34.4℃

#8.
“단순히 나무를 심는 수준의 접근이 아니라 울창한 숲을 조성하는 정책이 필요합니다.”
(한승우 전북녹색연합 정책위원장)

#9.
빌딩숲 대신 나무숲을!
그러면 ‘폭염 도시 전주’의 악명도 곧 다시 ‘옛말’이 되지 않을까요?

#10.
(숲 이미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