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1:48 (수)
오승환, 콜로라도서 첫 세이브…1이닝 무실점
오승환, 콜로라도서 첫 세이브…1이닝 무실점
  • 연합
  • 승인 2018.08.06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6일 미국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에서 11회 등판한 콜로라도 로키스의 오승환이 세이브를 거둔 뒤 축하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오승환(36·콜로라도 로키스)이 새 팀에서도 수호신으로 거듭났다.

오승환은 6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밀워키 브루어스와 방문경기에서 팀이 5-4로 앞선 연장 11회말 등판해 1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승리를 지켰다.

콜로라도 이적 후 5경기 만에 거둔 첫 세이브다.

오승환의 시즌 성적은 4승 3패 3세이브 16홀드 평균자책점 2.42가 됐다.

올해 마무리투수 웨이드 데이비스가 심각한 부진을 겪는 콜로라도는 이날 4-1로앞선 9회말 애덤 오타비노를 마운드에 올렸다.

오타비노는 첫 타자 마이크 무스타커스에게 솔로포를 내준 뒤 1사 후 포수 타격방해로 라이언 브론을 1루에 내보냈고, 곧바로 2루 도루까지 허용했다.

이어진 2사 2루에서는 에릭 크라츠를 스트라이크 낫아웃 폭투로 살려 보낸 뒤 올란도 아르시아에게 1타점 2루타를 맞았다.

그리고 에르난 페레스 타석에서 폭투를 범해 동점이 됐다.

콜로라도는 연장 11회초 놀란 아레나도의 홈런으로 5-4 리드를 잡았고, 이번에는 아껴뒀던 오승환을 꺼냈다.

오승환은 첫 타자 트래비스 쇼에게 좌익수 앞 안타를 내준 뒤 브론은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이어 스호프를 상대로는 빗맞은 안타를 내줘 1사 1, 2루 동점 위기에 처했다.

오승환은 흔들림 없이 크라츠로부터 1루수 땅볼을 유도해 병살타로 팀 승리를 지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