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13:22 (수)
부안 인삼농가 폭염피해 극심
부안 인삼농가 폭염피해 극심
  • 양병대
  • 승인 2018.08.06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현 군수, 휴일 현장 방문…지원책 마련·빠른 복구 약속
▲ 지난 5일 권익현 부안군수가 폭염피해를 입은 관내 인삼농가를 찾아 피해복구를 약속하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가 휴일도 잊은 채 연일 지속되는 폭염으로 피해를 입은 인삼농가를 찾아 폭염피해 최소화 적극 지원 및 조속한 피해복구를 약속했다.

권익현 군수는 휴일인 지난 5일 주산·보안·줄포면 인삼피해현장을 방문해 농업인들을 위로하고 폭염피해대책에 대한 건의사항을 청취했으며 폭염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관련부서에 조속한 피해복구를 강조했다.

현재 부안군은 폭염상황관리반을 운영해 피해발생 파악 및 응급복구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군민들이 폭염에 대비할 수 있도록 농작물 안전관리 및 피해예방요령 등을 마을방송, 문자메시지 발송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특히 인삼은 관내 재배면적 59ha 중 49ha 가량에서 잎 및 줄기에 고사 현상이 진행 중으로 앞으로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돼 더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폭염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군 차원의 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혼신의 힘을 다하고 피해복구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주기적으로 현장행정을 펼쳐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