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드루킹 특검 연장 여야 충돌
드루킹 특검 연장 여야 충돌
  • 연합
  • 승인 2018.08.06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정치권은 6일 드루킹 특검의 수사 기간 연장을 놓고 충돌했다.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야당은 이날 소환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를 사실상 공범으로 지목하며 일제히 실체적 진실 파악을 위한 수사 기간 연장이 불가피하다고 압박했다.

반면, 민주당은 특검이 피의사실을 공표하며 ‘망신주기 수사’를 하고 있다고 김지사를 엄호하면서 야당의 특검 수사기간 연장이 정치공세라고 방어막을 쳤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국회 비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드루킹 사건 관련 의혹이 국민 전체를 위해서도 밝혀질 건 다 밝혀져야 한다”면서 “김 지사소환 결과를 보고 필요하다면 (특검) 연장을 이야기할 수 있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최고위에서 “특검의 교묘한 언론플레이와 망신주기, 확인되지 않은 피의사실 공개에 우려를 표한다”며 “야당은 수사기간 연장으로 정치공세 궁리만 한다”고 말했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