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전북 자율상용차, 예타 대상사업 선정 기대
전북 자율상용차, 예타 대상사업 선정 기대
  • 김세희
  • 승인 2018.08.06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소관 13개 사업 중 상위권으로 통과될 듯
도, 과기부 최종 예타 선정위해 정치권 협조 요청

전북도의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사업(이하 상용차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에서 상위권으로 통과할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전북도에 따르면 산업부는 지난 1일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을 신청한 산업부 실·과 사업 10개와 자치단체 발굴 사업 3개를 두고 실·과장 의견청취 회의를 열었다. 회의결과, 후순위에 있던 상용차사업 순위를 상위권으로 변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산업부는 상용차사업을 전북에 국한된 사업으로 판단, 예타 대상사업 심사에서 후순위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 실·과 사업 10개가 기간이 끝난 사업에 대한 후속사업이거나 예타 재요구 사업이었기 때문이다. 산업부가 해당산업을 후순위에 둔 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예타 대상 사업 심사를 받으면 최종 용역 추진대상으로 선정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도 관계자는 “산업부가 순위를 낮게 책정하면 과기부에서도 해당 사업에 대한 예타추진을 미룰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2일 열린 ‘제47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산업·고용위기지역의 지역대체·보완사업에 대한 예타를 신속하게 추진하라고 지시한데다 전북도 사업의 시급성 등을 강조한 것이 순위 조정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상용차사업은 지난 5월 31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이후 정부가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한 뒤 전북도와 협의해 대체사업으로 제시했다.

전북도는 상용차사업이 과기부에 산업부 예타 대상 사업 상위권으로 제출됨에 따라 최종 예타 사업에 선정될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보고 있다.

도 관계자는 “과기부의 예타대상사업심사는 많은 부처 산업을 대상으로 이뤄진다”며 “과기부에서도 지역의 경제사정을 고려해 긍정적인 평가를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는 오는 8일 해당사업이 과기부에 제출되면 예타 용역 추진대상으로 선정될 수 있도록 정치권에 협조를 구할 예정이다.

한편 상용차사업은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총 사업비 2210억 원을 들여 상용차 부품산업과 연구개발 기반, 관련기업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