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삼성 투자대상에 전북 포함됐을까
삼성 투자대상에 전북 포함됐을까
  • 김세희
  • 승인 2018.08.06 21:0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부총리-이재용 부회장, 신산업 투자·일자리 창출 논의
구체적 계획은 안 나온 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과 이재용 삼성부회장이 만남을 갖고 미래 신산업 분야 투자와 일자리 창출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삼성이 일자리 창출 계획을 구체적으로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전북이 지원 대상에 포함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부총리는 6일 관계부처와 함께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 이 부회장 등 삼성 경영진 및 협력사와 현장 소통 간담회를 진행했다.

김 부총리는 이 부회장과 만난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이 부회장은 미래준비와 상생, 일자리 창출에 대한 큰 틀을 이야기했다”며 “인공지능(AI)과 5G, 바이오, 반도체 부분을 준비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특히 김 부총리는 삼성의 일자리 창출과 관련해, “삼성은 소프트웨어 측면에서 일자리 창출에 대한 의지를 이야기했다”며 “혁신성장을 통해 일자리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간담회에선 구체적인 투자·고용 이야기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총리는 “오늘 삼성에서 브리핑한 사업계획 중 구체적 숫자는 포함되지 않았지만, 진정성을 갖고 굉장히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삼성의 투자 대상에 전북이 포함됐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삼성은 최근 산업통상자원부에 군산과 관련있는 한국지엠 관련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병관 전북도 기획조정실장은 “도에서는 제조업과 전장부품, 신재생에너지 등에 대한 투자가 이뤄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삼성이 전북도의 바람대로 제조업 투자에 나설지는 불투명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부안 2018-08-07 15:54:00
전북민이여.. 배타적, 부정적사고를 타파합시다. 허구헌날 정부에 홀대 한다고 볼멘소리 하지만 정작 전북에 정부정책상 필요한 사업을 배정하면 각종 반대, 비난 이루 말 할수 없이 많습니다. 가난한 전북의 도민 한사람으로서 정말 안타깝고 답답합니다. 얼마전 전 전북대총장이셨던 장명수총장님이 발언하셔서 논쟁이 일었지만 반대를 위한 반대만을 일삼는 우리 자화상부터 바꿔나갑시다. 요즘 기업들 전세계 투자할 만 한 곳 넘쳐 납니다. 정말 상상도 못한 각종 특혜까지 제시합니다. 그러나 우린 줄 수있는 별 특혜도 없으면서 훼방만을 일삼고 있습니다. 우리 도민이 친기업마인드와 우리와 하나의 공동체 일원으로 받아준다면 지역을 위해서도 사회적 책임을 할 것입니다.

전북인 2018-08-07 10:21:05
오비이락일까? 만약에 삼성이 광주전남에 투자할 조짐이라도 보였으면 청와대에서 일자리구걸 등등을 언급하며 겐세이(훼방)하는 행동을 했을까! 어제 동아일보에 정부가 전북을 배려해서 대통령 공약이나 전남 발전에 문제가 생기고 있다는 기사가 나왔다. 이게 우연일까! 삼성에 보내는 광주전남지배세력의 메시지가 아닐까! 전북이 잘못되야 광주전남이 잘된다는 놀부 심보를 가진 자들의 음모적 접근을 우려한다. 광주전남은 낙후니 차별 코스프레는 그만좀 했으면 한다. 기업체 법인세 보면, 전남이 9조, 광주가 2조 9천억, 전북이 3조(군산 현대중공업, 쇄보레 폐쇄이전) 라는 통계가 있던데, 인구규모로 보면 전북 법인세가 6조원이 넘어야한다. 이게 바로 현실이고 낙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