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새만금 임대산단 '정부가 발목'
새만금 임대산단 '정부가 발목'
  • 김세희
  • 승인 2018.08.07 20:3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입주희망기업 문의 늘어 추가 부지 확충 요청
기재부, 임대계약서 제출해야 국비 지원 방침 입장
새만금산업단지내 임대산업단지 부지가 없어 기업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근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이 늘고 있지만 기존에 확보된 임대용지가 적기 때문이다. 이에 전북도는 임대용지를 확충하기 위해 정부지원을 요청하고 있지만, 기획재정부는 전북도와 투자희망기업과의 ‘임대계약서’를 제출해야 지원하겠다는 입장이다.

7일 전북도에 따르면 전기 특장차 제조업체인 나노스가 지난 7월 산단에 10만평 부지에 ‘전기차사업 진출 투자협약’(1200억 원)을 체결, 기존에 확보한 임대용지 33만㎡(10만평)을 전량 소진할 전망이다.

여기에 이달부터 12월까지 태양광부품업체 3개사와 의료기기업체 2개사가 11만평의 임대용지에 투자협약을 체결할 예정이고, 16개사가 새만금 산단 입주 희망의사를 타진한 상황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정부가 전북을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이후 새만금 임대산단의 추가 확보가 예상됨에 따라 투자의사를 희망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며 “올해 투자협약을 체결할 기업과 함께 더 많은 기업을 유치하려면 임대용지를 최대한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에 비해 확보한 임대용지가 충분치 않아 기업이 오더라도 유치가 어렵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도는 새만금산업단지 임대용지 67만㎡(20만3000평)를 추가로 확보하기 위해 국비 552억 원을 요청했다.

그러나 기획재정부는 도의 국비요구액을 반영하지 않았다. 기재부는 새만금 산단 임대용지에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의 임대계약서를 제출해야 국비를 반영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투자를 희망한다고 해서 무조건 임대계약을 체결하는 게 아니다”며“희망기업이 투자를 지속할 능력이 있는지 확인해야 하며, MOU를 맺는다해도 임대계약까지는 절차가 있기 때문에 시일이 오래걸린다”고 하소연했다.

지역 사회에서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로 양산된 대규모 실직사태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새만금산업단지에 기업 임대 용지 확보를 가속화해야 한다는 여론이다.

도 관계자는 “새로운 산업을 육성하고 대규모 투자 유치를 통한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새만금산업단지 임대용지 조성 사업비 552억 원이 반드시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북 2018-08-08 09:53:19
다음 내각교체기에는 기재부장관을 전북출신으로 강력 요청해야 할것 같네요!!

시민 2018-08-08 09:57:58
경제 위기 지역 이라며
부지 확보할 예산도 안주면
어떻게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