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09:47 (화)
정동영 "선거제도 개혁 위해 손잡자"
정동영 "선거제도 개혁 위해 손잡자"
  • 연합
  • 승인 2018.08.07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정의당 차례로 방문
“백년가게 특별법 제정하자”
소상공인 임차법 보호 역설도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7일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과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을 차례로 만나 ‘선거제도 개혁 전도사’를 자처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후 바른미래당 김동철 위원장을 예방한 자리에서 “바른미래당과 평화당이 국민에게 할 수 있는 최대 서비스는 연말까지 선거제도를 혁파하는 것”이라며 “이승만 시대부터 이어온 승자독식 제도를 버리고 다당제 합의제 민주주의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제왕적 대통령제, 적대적 양당제, 당내 계파 패권주의는 우리 정치의 3대 악으로, 이 중 적대적 양당제를 선거제도 개편으로 해결할 수 있다”며 “강력한 다당제론자인 정 대표가 있어서 든든하다”고 화답했다.

정 대표는 이에 앞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예방해서도 선거제도 개편을 위해 함께 손잡자고 제안했다.

정의당을 ‘우당’(友黨)이라고 부른 정 대표는 “선거제도 개혁은 정의당의 오랜 기원이자 평화당의 강령 1조”라며 “평화와 정의 연대가 이번 정기국회에서 선거제도개혁을 최우선의 가장 절실한 과제로 설정하고, 더불어민주당을 견인하자”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정 대표를 깜짝 방문해 축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정 대표는 오는 8일 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예방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전날 첫 공식일정으로 부산 한진중공업 조선소를 찾은 정 대표는 이날도 틈틈이소상공인들과 만나 기존의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과 별도로 ‘백년가게 특별법’을 제정하자고 역설하는 등 민생 행보를 이어갔다.

고통받는 소상공인의 상징이 된 서촌 ‘궁중족발’을 찾은 그는 “백년가게 특별법은 중소상공인의 임차권 보호에 최우선의 목적을 둘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또 국회에서 배재정 국무총리 비서실장의 예방을 맞아 “정부가 아직도 자영업자를 방치하고 있다”며 “현장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갔으면 한다. 보고를 꼭 좀 해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정 대표는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분향하고, 고(故)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의 묘소도 참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