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5:56 (수)
품새 추가된 태권도 "금메달 10개 따야죠"
품새 추가된 태권도 "금메달 10개 따야죠"
  • 연합
  • 승인 2018.08.08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루기 10개 중 6개‘금’
품새 4체급 싹쓸이 도전
▲ 8일 진천선수촌 태권도연습장에서 열린 2018 하계 아시아경기대회 태권도 겨루기, 품새 참가선수단 미디어데이에서 품새 종목에 출전하는 곽여원(오른쪽) 등 선수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겨루기 10체급에서 6개, 품새 4체급에서는 싹쓸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한국 태권도가 목표로 세운 금메달 수다.

올해 아시안게임 태권도 종목에는 겨루기 부문 10개에 이번에 처음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품새 부문 4개를 더한 총 14개의 금메달이 걸렸다.

4년 전 인천 대회까지 아시안게임 태권도 종목은 겨루기 16체급(남녀 8체급씩)만 치러졌다.

하지만 이번에는 겨루기가 남녀 5체급씩, 10체급으로 줄었다. 대신 품새가 새로 정식종목이 돼 남녀 개인·단체전에서 4개의 금메달이 추가됐다.

겨루기만 16체급씩 치를 때도 특정 국가로 메달이 쏠리는 것을 막고자 한 나라에서는 최대 12체급만 출전할 수 있었다.

자카르타에서 겨루기는 총 체급 수는 줄었지만, 우리나라도 10체급 전 종목 출전이 가능해졌다. 품새에도 4체급 모두 선수를 내보낼 수 있다.

태권도 종가인 우리나라로서는 수확할 수 있는 전체 금메달 수는 4년 전보다 늘어난 셈이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한국 태권도는 6개의 금메달을 따며 ‘효자종목’으로 제 구실을 다 했다.

김종기 태권도 대표팀 총감독은 8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태권도 선수단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체급 수는 줄었지만 이번에도 겨루기에서 목표는 금메달 6개다”라고 잘라 말했다.

김 감독은 “이번 대표팀 선수들 하나하나 따져보면 다 금메달감이라 생각한다”면서 “더 욕심을 내면 7개 정도도 가능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감독의 말처럼 한국 태권도 최초로 아시안게임 3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하는 남자 68㎏급 이대훈(대전시체육회)을 비롯해 대회 2연패를 노리는 남자 58㎏급 김태훈(수원시청), 여자 67㎏초과급 이다빈(한국체대) 등 이번 겨루기 국가대표의 면면은 화려하다.

이에 질세라 품새 대표팀의 곽택용 코치도 ‘전 종목 금메달’이라는 큰 꿈을 담아 출사표를 올렸다.

곽 코치도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태권도의 품새와 같은 가라테의 가타가 정식종목으로 치러진다”면서 “이번 아시안게임은 품새가 정식종목이 돼 우수성을 가릴 수 있는 중요한 대회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